'우크라 의혹' 통화녹취록 공개…"트럼프 조사 외압 사실로"

백악관, 민주 '탄핵조사 개시' 발표 다음날 '판도라의 상자' 공개
"조사요청-군사원조 연계 명시적 부분은 없어" 논란 계속될듯...회담한 트럼프·젤렌스키 외압 의혹 부인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5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5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5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회담하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25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회담하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민주당의 탄핵 추진의 발단이 된 미·우크라이나 정상 간 통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 것으로 25일(현지시간) 백악관의 통화 녹취록 공개 결과 확인됐다.

이를 두고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조사 외압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녹취록은 A4 5쪽 분량이다. '판도라의 상자'로 여겨졌던 통화 녹취록 공개를 계기로 민주당은 '외압 의혹이 밝혀졌다'고 총공세에 들어간 반면 백악관은 '조사 요청 및 군사 원조 연계 의혹'은 드러나지 않았다며 파장 축소에 나서는 등 첨예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의 탄핵조사 개시 선언 다음날인 이날 공개된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의 아들에 관한 많은 이야기가 있다. 바이든이 기소를 중단시켰다는 것"이라며 "많은 사람이 그에 대해 파악하고 싶어하는 만큼, 당신이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과 함께 무엇이든 할 수 있다면 아주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의회에서 인준받게 될 검찰총장 후보자가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회사를 포함, 관련 상황을 조사할 것이라고 '화답'하면서 조사에 도움이 될 만한 추가 정보가 있다면 달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과 바 법무부 장관이 전화하도록 하겠다. 우리는 진상을 규명할 것이며 당신이 파악해 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통화 녹취록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군사 원조를 해주는 대가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는 의혹은 명시적으로 드러나지 않았다. '조사요청-군사원조 연계' 의혹은 핵심 쟁점 중의 하나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 녹취록 공개 승부수를 꺼내든 것도 이를 통해 '조사 요청-군사 원조 연계' 의혹을 털고 갈 수 있다는 있다는 판단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그러나 녹취록과 관련, 미 CNN 방송은 '스모킹 건'에 지극히 가까우며 "두 사람의 통화가 '퀴드 프로 쿼'(quid pro quo·보상 또는 대가로 주는 것)의 교과서적 사례에 가깝다"고 비판했다. CNN은 "통화 내용을 요약하자면, 미국 대통령이 외국 정상에게 우리가연하뷰 그의 국가를 위해 많은 것을 하고 있고, 그 국가는 우리에게 충분히 뭔가를 하지 않는다고 말한 다음, 우크라이나가 2020년 대선에서 그의 주요 경쟁자가 될 사람이 비도덕적인 뭔가를 했을 것이란 혐의를 조사하면 매우 좋겠다고 말한 것"이라고 정리했다.

CNN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상과 통화하기 며칠 전, 우크라이나에 대한 4억 달러(약 4천800억원) 규모 군사원조의 동결을 지시한 것을 언급하면서 "트럼프가 바이든에 대한 조사를 대놓고 요구하지 않고 단순히 제안했을 뿐이라고 해도 이 통화는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통화 당사자로 유엔총회 기간에 뉴욕을 방문한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후 두 사람 모두 외압 의혹을 부인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압력을 느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여러분이 그것(녹취록)을 읽었겠지만 아무도 나를 밀어붙이지 않았다"며 외압 의혹을 부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끼어들며 "달리 말하면 압력이 없었다. (그의 답변에) 감사하다"고 반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별도로 가진 기자회견에서도 "그(젤렌스키)가 압력을 안 받았다고 말한 대로, 그는 압력을 전혀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지석 선임기자 jiseok@imaeil.com·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