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존슨, 기자회견 줄행랑…"헐크라더니 삐진 겁쟁이"

'시위대 소음' 이유로 룩셈부르크 총리와의 공동 회견 일방 취소
룩셈부르크 총리, 존슨에 '십자포화'… "브렉시트 전개과정 '악몽'"

'무조건 유럽연합(EU) 탈퇴'를 외치며 유럽 방문길에 오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룩셈부르크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을 무산시켜 '겁쟁이'라는 조롱을 받았다.

존슨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룩셈부르크에서 자비에르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와 실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할 예정이었다. 양국 정상의 회동이 열린 총리실 밖 광장에는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소란스럽게 집회를 진행하고 있었다.

존슨 총리는 기자회견 직전 "시위대 소음에 (기자회견이) 들리지 않을 것 같다"는 핑계를 대며 공동기자회견 참석을 취소하고, 대사관저에서 따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존슨 총리의 연설대가 빈 채로 혼자 단상에 오른 베텔 총리는 "존슨 총리는 당파적 이익을 위해 미래를 인질 삼아선 안 된다"고 꾸짖고, "시간이 촉박하니 말은 그만하고 행동에 나서라"고 직설적 비판을 쏟아냈다.

벨기에 총리를 지낸 기 베르호프스타트 EU 브렉시트 조정관은 존슨 총리가 '삐져서' 공동기자회견을 무산시켰다고 비꼬았다. 베르호프스타트 조정관은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경이로운 '헐크'(Hulk)에서 경이로운 '토라짐'(Sulk)으로"라고 쓰고는 베텔 총리가 빈 단상을 가리키는 사진을 첨부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