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IAEA서 후쿠시마오염수 논쟁…"해양 영향"vs"비과학적"

문미옥 과기1차관, IAEA 총회서 기조연설…"IAEA·회원국의 공동역할 필요"

최원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과 김성규 원자력안전위원회 방사선방재국장(왼쪽)이 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문 발송을 시작으로 IAEA 국제공조 체제 구축을 위한 활동에 착수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최원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과 김성규 원자력안전위원회 방사선방재국장(왼쪽)이 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문 발송을 시작으로 IAEA 국제공조 체제 구축을 위한 활동에 착수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이 후쿠시마(福島)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 한일 양국이 국제회의장에서 논쟁을 벌였다.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 한국 대표로 참석한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원전 사고 이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문제는 여전히 해답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기조연설에서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이어 "최근 일본 정부 고위 관료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의 불가피성을 언급했다"며 "원전 오염수 처리가 해양 방류로 결정될 경우, 전 지구적 해양 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국제 이슈이므로 IAEA와 회원국들의 공동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케모토 나오카즈(竹本直一) 일본 과학기술담당상은 이날 문 차관에 앞서 진행한 기조연설에서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해 "일본의 조처에 대해 과학적으로 증거가 없는 비판들이 있다"며 국제사회가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