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에 모욕" 트럼프의 일방적 방문취소에 덴마크 '부글...트럼프의 외교 무례에 비판 일어

덴마크 총리 "상심하고 놀라"…정치권 "황당·모욕적" 분노 표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그린란드 매입 희망 의사를 일축한 덴마크 총리의 발언을 문제 삼아 덴마크 국빈 방문 일정을 취소하자 덴마크는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21일(현지시간) 덴마크 일간지 '폴리티켄'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문 취소에 "마음이 상하고 놀랐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미국은 여전히 덴마크의 가까운 동맹국 중 하나로, 트럼프 대통령 초청 문제는 아직 열려있다고 덧붙였다.

또 그린란드의 킴 키엘센 총리도 트럼프 대통령 방문 취소로 인해 그린란드와 미국의 관계가 나빠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그린란드 공영 라디오 KNR가 보도했다.

지도자들의 조심스러운 반응과 달리 덴마크 정치권 안팎에서는 황당하고 모욕적이라는 격한 반응이 쏟아졌다. 대중주의 성향 '덴마크 인민당'의 크리스티안 툴레센 달 대표는 트위터 계정에 "이 사람 무슨 생각을 하는 건지? 만우절 농담으로나 할 법한 얘기를 갖고서"라고 꼬집었다. 인민당의 외교 담당 대변인도 "매우 충격"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초청한 마르그레테 덴마크 여왕에 대한 "매우 큰 모욕"이라고 비난했다.

 

이와 관련, 다른 나라 영토를 매입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하고 이에 대한 반응을 문제 삼아 방문 일정을 취소한 것은 '외교적 무례'이자 도를 넘은 동맹 무시라며 비판이 일고 있다. 덴마크는 미국과 유럽의 안보 동맹 토대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창립국이고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미국 주도의 국제공조에도 동참한 나라인데 방문을 취소해버린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되레 큰소리를 쳤다. 그는 "(그린란드 매입 의사가) 터무니없다는 덴마크 총리의 말은 아주 질이 나쁜(nasty) 발언"이라고 했고, "그건 부적절한 언사였다. 그냥 그럴 생각이 없다거나 얘기하지 않겠다고 말하면 되고, 그러면 우리는 관심을 끊었을 것"이라고 했다. 김지석 선임기자·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