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터넷 통제 강화하나…다음 이어 네이버도 사실상 접속차단

우회 접속 시 네이버 이용 가능…소식통 "해외사이트 대대적 통제"

중국이 미·중 무역 전쟁과 '6.4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톈안먼 사태) 30주년을 맞아 대내외 통제를 강화하는 가운데 인터넷 포털 다음(Daum)에 이어 네이버(NAVER) 사이트도 사실상 접속이 차단됐다.

이는 네이버 등 한국 사이트에 중국을 비판하는 내용이 많이 올라와 있어 이 내용이 중국으로 전파될 수 있다는 중국 정부의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는 해석이 많다.

11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 등 일부 지역은 지난달 30일부터 네이버의 접속이 대부분 차단됐다.

네이버 홈페이지에서 기사를 클릭하면 '이 페이지를 표시할 수 없다'며 연결이 되지 않는다. 또한, 네이버 중국 사전도 연결이 제대로 되지 않는 등 중국 관련 내용은 접속할 수 없도록 차단된 상태다.

다만, 네이버의 별도 뉴스난을 통하는 등 우회해서 접근할 경우에만 뉴스를 볼 수 있게 하는 등 중국에서 네이버를 이용하기 몹시 어렵게 만들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말부터 중국에서 네이버를 사실상 차단하는 거로 알고 있다"면서 "톈안먼 사태 30주년 등 여러 가지 민감한 상황이라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업계 전문가는 "네이버 상의 http로 연결되는 모든 게 차단된 상태"라면서 "이는 사실상 중국에서 네이버 접속을 막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중국에서는 네이버 카페와 블로그의 접속이 차단된 상태다. 가끔 열리기도 하는데 기본적으로 이용하기 힘든 상황이다.

앞서 지난 1월에는 인터넷 포털 다음 사이트도 접속이 차단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