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희망'…김홍빈 대장 구조팀이 전한 당시 상황

러시아팀 "생존 가능성 1%"…SNS통해 시간대별로 상황 정리

김홍빈 대장 조난 당시 구조를 펼쳤던 러시아 등반팀이 구조 당시 상황을 SNS에 공개했다. Death Zone Freeride 인스타그램 김홍빈 대장 조난 당시 구조를 펼쳤던 러시아 등반팀이 구조 당시 상황을 SNS에 공개했다. Death Zone Freeride 인스타그램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8천m급 14개 봉우리를 등반한 김홍빈(57) 산악대장의 조난 당시 당시 구조를 펼쳤던 러시아 등반팀이 당시 상황을 SNS에 공개했다.

지난 21일 러시아등반대 '데드존프리라이드'(deathzonefreeride·이하 DZF)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 대장의 구조 당시 상황을 시간대별로 정리해 게시했다.

DZF는 현지시각으로 17일 밤 11시 브로드피크 캠프3(해발 7천100m)에 도착해 정상(8천47m) 등반을 시도했다. 같은 시각 김 대장의 한국팀을 포함한 5개 팀도 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이들은 "정상 등정을 할 수 있는 기상상황이 이틀간 지속된다는 예보가 있었기 때문에 다들 서두르고 있었다"고 전했다.

18일 오후 4시 30분 DZF는 등정을 포기했고, 오후 8시 캠프3에 도착해 일주일 뒤 두번째 시도를 하기로 했지만, 한국팀과 다른 러시아팀은 등반을 이어갔다.

이튿날 새벽 0시쯤 러시아팀의 아나스타샤 루노바가 7천900m 지점 크레바스(빙벽 틈)에 추락했고, 김 대장에게도 비상사태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5분 뒤 DZF의 안톤 푸고프킨과 비탈리 라조는 의약품과 산소통을 모아 구조에 나섰다. 이들은 아나스타샤 루노바가 포터(짐꾼)에 의해 구조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같은 날 새벽 4시쯤 김 대장을 향해 산을 오르던 이들은 하산 중인 아나스타샤 루노바를 만났다. 안톤 푸고프킨은 아나스타샤 루노바를 데리고 캠프3로 향했고 비탈리 라조는 김 대장 구조를 이어갔다.

아나스타샤 루노바와 캠프3에 도착한 안톤 푸고프킨은 휴식을 취한 뒤 비탈리 라조가 있는 김 대장의 구조 현장으로 출발해 오후 1시 30분에 도착했다. 비탈리 라조는 크레바스 속 20m를 하강해 김 대장에게 고리를 걸었다. 김 대장은 등강기를 이용해 스스로 올라오던 중 갑자기 등강기가 고장나 멈춰섰다.

김 대장은 직접 등강기를 고치기 위해 몸을 움직이던 순간 80도 절벽에서 추락했다. 이 과정에서 비탈리도 5m 가량 추락했지만 무사히 빠져나왔다. 안톤 푸고프킨은 보고서에 "김 대장의 생존이 어렵다고 99% 확신했다"고 적었다.

오후 5시 20분 안톤 푸고프킨과 비탈리 라조는 눈보라 속에서 스키를 타거나 걸어서 캠프3으로 향했고, 밤 9시 16분 베이스캠프(4천950m)에 도착했다.

김 대장은 18일 오후 4시 58분(현지시각) 브로드피크 정상에 오르며 장애인으로는 세계 최초, 한국인으로는 일곱 번째로 히말라야 8천m 봉우리 14개를 모두 올랐다. 하지만 하산 도중 조난해 실종 상태다. 외교부는 주파키스탄 대사관과 주중국 대사관을 통해 양국에 수색 헬기 등 구조대 파견을 요청했다고 밝혔으나 기상 악화로 구조가 지연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6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