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플로리다 아파트, 몇 초 만에 폭삭…"거주민 99명 행방불명"

1명 사망, 행방불명 99명…수색작업 주력
40년된 아파트, 붕괴원인 파악 중
미국인 외에도 파라과이 대통령 부인 가족 등 중남미 국적자 다수 거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비치의 북쪽 서프사이드에 있는 12층 짜리 콘도 건물의 일부가 24일(현지시간) 붕괴되자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입구를 지키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비치의 북쪽 서프사이드에 있는 12층 짜리 콘도 건물의 일부가 24일(현지시간) 붕괴되자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입구를 지키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24일(현지시간) 아파트 붕괴사고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99명이 행방불명 상태다.

미 당국은 행방불명자들이 모두 사고 당시 아파트에 있었다고 단정 짓지 못한다면서 수색 작업에 주력하고 있지만, 매몰된 희생자가 많을 것으로 우려된다.

이날 오전 1시 30분쯤 서프사이드 지역 해변에 자리 잡은 12층짜리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의 일부가 붕괴해 1명이 사망하고 10명 이상이 다쳤다.

이 건물 전체 136가구 중 55가구가 파괴됐다.

CNN 등 미 언론이 보도한 붕괴 순간의 영상에 따르면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의 12층짜리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의 중간 부분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렸다. 그러고 6∼7초 뒤 그 오른쪽도 뒤따라 붕괴했다. 현장은 폭격을 맞은 듯 먼지가 자욱했다.

CNN은 목격자들의 전언을 빌어 "천둥처럼 큰 소리가 들렸다"고 전했다.

24일 오후 현재까지 1명이 사망하고 10여 명이 부상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미 경찰은 붕괴한 건물에 사는 99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 주변에 사는 이들에 따르면 사고 아파트에는 대부분 마이애미에서 일하는 이들이 살고 있고 가족과 노인이 적지 않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비치 북쪽 서프사이드에 있는 12층 짜리 콘도 건물의 일부가 24일(현지시간) 붕괴하면서 잔해와 기물들이 걸쳐 있는 모습. 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비치 북쪽 서프사이드에 있는 12층 짜리 콘도 건물의 일부가 24일(현지시간) 붕괴하면서 잔해와 기물들이 걸쳐 있는 모습. 연합뉴스

무너진 아파트에는 미국인 외에 중남미 국적자 등 상당수 외국인도 거주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파라과이 대외관계부는 사고 직후 마리오 압도 베니테스 파라과이 대통령 부인의 자매와 그 가족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CNN에 밝혔다. 파라과이 정부는 영부인의 자매와 그녀의 남편 및 세 자녀가 이 아파트 10층에 살고 있었다면서 이들이 건물 붕괴 후 실종된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파라과이 정부는 현재까지 총 6명의 자국인이 실종 상태라고 트윗했다.

미국 주재 아르헨티나와 베네수엘라 영사관도 이날 붕괴 사고 후 자국민 각 9명, 4명이 실종된 상태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이밖에 붕괴사고 이후 중남미 국적자 최소 18명이 실종됐된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우루과이인 3명, 파라과이인 6명, 아르헨티나인 9명이 아파트 붕괴이후 시실종됐다고 마이애미 주재 이들 국가 영사관들이 밝혔다.

건물 붕괴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 건물은 1981년에 지은 것으로, 만 40년이 된 노후 아파트다.

CNN은 "이 아파트는 지붕 공사를 하던 중"이라며 "하지만 그것이 붕괴의 원인인지는 알 수 없다"고 보도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사고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연방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그는 현지 단체장 및 의원들과 얘기를 나눴다고 했다.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는 적십자의 도움을 받아 건물 붕괴로 집을 잃은 이재민을 위한 숙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미 당국은 사고 현장 인근에 실종자를 찾기 위한 가족상봉센터를 설치하고 행방불명된 친척이나 지인이 있다면 신고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