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앨범에서 지워진 다운증후군 소녀…美 유타주 한 중학교의 실수?

미국 유타 주 쇼어라인 중학교 2020~2021년도 치어리더 팀 사진. 왼쪽의 사진에는 다운증후군이 있는 모긴 아놀드(앞줄 가운데)가 보이지만, 실제 졸업앨범에 실린 오른쪽 사진에는 보이지 않는다. 조딘 폴 페이스북 미국 유타 주 쇼어라인 중학교 2020~2021년도 치어리더 팀 사진. 왼쪽의 사진에는 다운증후군이 있는 모긴 아놀드(앞줄 가운데)가 보이지만, 실제 졸업앨범에 실린 오른쪽 사진에는 보이지 않는다. 조딘 폴 페이스북

미국의 한 중학교에서 다운증후군이 있는 치어리더 여학생을 빼고 찍은 사진만 졸업앨범에 넣어 논란을 빚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솔트 레이크 트리뷴 등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다운증후군을 가진 14세 소녀 모긴 아놀드는 미국 유타주의 쇼어라인 중학교 치어리더팀에서 매니저로 활동하고 있다. 모긴은 함께 연습에 참여하고 실제로 응원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졸업을 앞두고 받은 졸업앨범을 보고 모긴은 크게 실망했다. 치어리더팀 사진에서 자신을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던 것.

촬영당시 학교는 두 장의 치어리더팀 사진을 촬영했다. 모긴이 팀원들과 함께 앉아 있는 사진과 모긴이 빠진 사진이었다. 학교는 모긴이 빠진 사진을 졸업 앨범에 실었고, 홍보 자료 등에도 모긴이 빠진 사진을 활용했다

 

모긴의 언니 조딘 폴은 "동생이 졸업앨범을 보고 슬퍼하는 모습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며 "모긴은 매우 똑똑하다.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다 이해하고 있다. 이번 일로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조딘은 "애초에 동생이 없는 별도의 사진을 어떻게 찍게 됐는지 의문"이라며 "조딘을 빼고 찍어야 할 이유가 대체 어디있냐. 이 학교는 동생이 입학할 때도 학급 목록에 포함하지 않는 실수를 했다"고 분노했다.

학교 측은 "졸업앨범에서 조딘을 빠뜨린 실수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 조딘과 가족을 포함해 이번 일로 피해를 당한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살피겠다"고 했다.

SNS를 통해 해당 사진이 확산되자 네티즌들은 "조딘이 함께 한 사진이 훨씬 아름답다", "학교가 어리석은 결정을 했다", "실수로 저런 일을 할수 있느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