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의 진심?…"테슬라, 비트코인 하나도 안 팔았다" 트윗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의 구매 결제 허용을 돌연 중단한다고 선언하자 가상화폐가 일제히 하락하고 있다. 직격탄을 맞은 비트코인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15% 이상 급락한 4만6천887.24달러로 주저앉았다. 이더리움은 10.80% 하락한 3천599.46달러, 도지코인은 22.47% 급락해 0.36달러로 내려왔다. 사진은 테슬라 로고 앞에 놓인 비트코인 모형. 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의 구매 결제 허용을 돌연 중단한다고 선언하자 가상화폐가 일제히 하락하고 있다. 직격탄을 맞은 비트코인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15% 이상 급락한 4만6천887.24달러로 주저앉았다. 이더리움은 10.80% 하락한 3천599.46달러, 도지코인은 22.47% 급락해 0.36달러로 내려왔다. 사진은 테슬라 로고 앞에 놓인 비트코인 모형. 연합뉴스

말 한마디로 가상화폐 시장을 쥐락펴락하는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가 보유 중인 비트코인을 처분했을 가능성이 제기되자 적극 부인하고 나섰다.

머스크는 16일(현지시간) 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추측을 명확히 하자면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하나도 팔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10여시간 전에 아이디 '미스터 웨일'의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다음 분기에 테슬라가 비트코인 보유분 나머지를 처분했다는 것을 알게 되면 자책할 것"이라는 트위터 글에 머스크는 "정말(indeed)"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 언급을 두고 언론 등에서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을 전량 매각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는 해석을 쏟아내면서 같은날 오후 비트코인 가격은 급락했다.

실제 미 경제전문 매체 CNBC 방송은 "테슬라가 나머지 비트코인 보유분을 팔았거나 팔 수도 있음을 머스크가 암시한 것"이라고 전했다.

포브스는 "'인디드'라는 머스크의 모호한 메시지는 가상화폐 투자자들에게 비트코인을 팔아치우도록 압력을 가하기에 충분했다"며 "가상화폐는 변동성이 큰 것으로 악명이 높지만, 오늘 하락 폭은 3개월 만에 최대치"라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지난 12일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 차 구매 결제에 비트코인 사용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당시 그는 "보유 중인 비트코인을 팔지 않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