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볼티모어 한인 주류매장서 벽돌로 무차별 폭행…한인 자매 중상

가게 문 닫으려는 순간 침입해…용의자 50대 남성 체포

지난 2일 밤 10시 50분쯤(현지시간) 미국 볼티모어의 주류 매장에 한 남성이 들어와 가게 주인인 한인 여성을 공격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지난 2일 밤 10시 50분쯤(현지시간) 미국 볼티모어의 주류 매장에 한 남성이 들어와 가게 주인인 한인 여성을 공격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지난 2일 밤 10시 50분쯤(현지시간) 미국 볼티모어의 주류 매장에 한 남성이 들어와 가게 주인인 한인 여성을 공격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지난 2일 밤 10시 50분쯤(현지시간) 미국 볼티모어의 주류 매장에 한 남성이 들어와 가게 주인인 한인 여성을 공격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미국에서 한인이 운영하는 주류매장에 괴한이 침입해 벽돌로 가게 주인인 한인 자매를 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CBS방송 산하 볼티모어 지역방송 WJZ는 3일(현지 시각) 볼티모어 펜실베이니아 애비뉴의 '원더랜드 주류매장'에 지난 2일 밤 10시 50분쯤 한 남성이 들어와 가게 주인인 한인 자매를 공격했다고 전했다.

자매의 아들이자 조카인 존 윤씨가 모금사이트 '고펀드미'와 유튜브에 올린 CCTV 영상을 보면 사건은 그의 이모 A씨가 가게 문을 닫으려는 순간 갑자기 나타난 남성이 문을 붙잡고 가게로 들어오려고 하면서 벌어졌다.

이 남성은 A씨가 가게에 들어오지 못하게 막자 A씨를 끌고 가게로 들어왔고, 이후 A씨를 내팽개치듯 쓰러뜨렸다.

A씨의 저항이 계속되자 남성은 손에 든 시멘트 벽돌로 A씨의 머리를 내려찍었다.

윤씨의 어머니인 B씨가 뛰어나와 말리자 남성은 벽돌로 B씨 머리도 가격했다.

A씨와 B씨는 공격을 받으면서도 계속 이 남성을 밀어냈고 결국 가게에서 쫓아낸 뒤 주변의 도움을 받아 상황을 정리했다.

이들은 모두 병원에 입원할 정도로 다쳤고 특히 A씨는 머리에 30바늘이나 꿰매야 하는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무자비한 공격을 한 남성은 50세 대릴 도일스로 밝혀졌다. 현지 경찰은 그를 가중 폭행 혐의로 기소했다.

존 윤씨는 현지언론에 "(어머니와 이모가) 생계를 유지하러 온 공동체에서 이같이 위협받아야 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라면서 "이 공동체는 20년 이상 일원이었던 우리를 포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볼티모어 경찰에 붙잡힌 용의자 데릴 도일스. 볼티모어 지역방송 'WJZ' 볼티모어 경찰에 붙잡힌 용의자 데릴 도일스. 볼티모어 지역방송 'WJZ'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