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선급금 계약에 팔린 여성'…美 대학교재 출간 논란

日우익 연결 일본계 미국인 학자 집필…램지어와 판박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 '태평양전쟁의 성 계약'과 판박이 주장이 미국에서 한국사 교재 형태로 출판돼 우려를 낳고 있다. 연합뉴스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 '태평양전쟁의 성 계약'과 판박이 주장이 미국에서 한국사 교재 형태로 출판돼 우려를 낳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는 부모의 빚을 갚기 위해 선급금 계약을 하고 스스로 몸을 판 여성이라는 내용을 담은 한국사 대학 교재가 미국에서 출판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이진희 이스턴일리노이주립대 사학과 교수는 2일(현지시간) 미국의 교재 전문 출판사인 코넬라 아카데믹 퍼플리싱이 일본 우익의 왜곡된 역사관을 담은 교재 '동아시아에서 한국의 형성: 한국사'(The Making of Korea in East Asia: A Korean History)를 출판해 홍보해왔다고 밝혔다.

일본계 미국 학자인 치즈코 앨런 하와이대 박사가 집필해 지난해 12월 1일 출판한 이 책은 고조선부터 21세기까지 한국 역사를 통사적으로 다뤘다. 조선이 일본 식민지가 된 이후 상황에 대해선 "1930년대 조선인 매춘 중개인들은 더 많은 수익을 거두기 위해 조선인 매춘부를 만주와 일본, 중국으로 보냈다"는 내용이 기술됐다. 특히 "일부 여성은 조선인 중개인에게 속거나 납치를 당하기도 했지만, 나머지 여성은 스스로 몸을 팔거나 가부장제도에서 가장의 빚을 갚기 위해 선급금을 받고 2~3년간 매춘을 하겠다는 계약서에 서명했다"는 주장이 담겼다.

앨런 박사는 한국사 교재에서 "일본군이 1930년대 말부터 1945년까지 중국과 동남아시아, 태평양의 전쟁지대에서 필요한 위안부를 모집할 때도 중개업자들이 가난한 조선인 가족들로부터 여성을 알선하는 방식이 사용됐다"고 단언했다.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 '태평양전쟁의 성 계약'과 판박이 주장이 미국에서 교재의 형태로 출판된 것이다.

현재 캘리포니아주(州)를 비롯한 미국 일부 지역 고교 교재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가 기술돼 있지만, 일본 우익 주장을 담은 대학 역사교재 출판으로 왜곡된 역사인식이 미국 내에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아시아 역사 시리즈'로 기획된 이 교재는 현재 아마존을 비롯해 반스앤드노블 등 미국 유명 서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앨런 박사는 최근 일본 우익 학계와 연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온 학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