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인도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천만회분 긴급 지원

의료용산소통·마스크 등 1억달러 규모
쿼드 협력국 인도에 '전략적 지원' 해석도

28일(현지시간) 인도 카슈미르 스리나가르의 한 경기장에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한 병상이 설치돼 있다. 29일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37만9천257명으로 전날의 최고 기록(36만960명)을 하루 만에 다시 경신했다.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인도 카슈미르 스리나가르의 한 경기장에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한 병상이 설치돼 있다. 29일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37만9천257명으로 전날의 최고 기록(36만960명)을 하루 만에 다시 경신했다. 연합뉴스

미국이 인도의 코로나19 사태가 급속하게 악화함에 따라 1억 달러(약 1천110억원)에 달하는 긴급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백악관은 28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수일 내에 인도에 있는 협력기구에 긴급물품을 전달할 것"이라며 "팬데믹 사태 초기 인도가 미국을 도왔던 것처럼 미국도 인도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지금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첫 물품은 29일 항공편을 통해 인도에 도착하며, 다음 주에도 추가로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우선 미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천만회분을 공급하기로 했다. 산소 공급장치 등 관련 의료장비도 보내주기로 했다.

아울러 미국은 환자와 의료진을 위한 N95 마스크 1천500만장을 포함한 개인보호장비도 지원하고, 코로나19 긴급진단 키트도 공급하기로 했다. 진단키트는 백악관이 사용하는 기종과 같은 것으로 15분 만에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제품이다.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2만회분도 인도에 공급한다.

미국의 인도에 대한 코로나19 긴급지원과 관련, 호주·인도·일본과 함께 4개국 비공식 협의체 '쿼드'(Quad)를 구성한 미국이 중국의 세력 확장을 견제하기 위해 인도를 적극적으로 돕는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쿼드는 백신 전문가 그룹을 마련, 인도태평양지역 영향력 확대와 중국 견제를 위한 백신 지원을 논의해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