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체코, 외교관 수십명 맞추방…서방-러 갈등악화

체코, 폭발사건 책임묻자 러 '미국에 부역하냐' 맞불
미-러 완연한 신냉전 기류 속 동유럽 잇따른 강경대응

러시아와 체코가 외교관 수십 명을 맞추방한 가운데 체코 경찰이 18일(현지시간) 수도 프라하의 러시아 대사관 앞에서 시위대를 구금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와 체코가 외교관 수십 명을 맞추방한 가운데 체코 경찰이 18일(현지시간) 수도 프라하의 러시아 대사관 앞에서 시위대를 구금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와 체코가 외교관 수십 명을 맞추방하며 신냉전으로 가는 긴장을 부채질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18일(현지시간) 자국에 있는 체코 외교관 20명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하고 19일이 끝나기 전에 출국하라고 통보했다. 이 같은 조치는 체코가 전날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8명을 러시아 대외정보국(SRV), 정찰총국(GRU) 소속 비밀요원이라며 추방하자 나온 맞대응이다.

러시아는 체코의 조치를 전례가 없는 악의적 행위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체코 당국이 최근 미국의 대 러시아 제재 국면에서 미국을 기쁘게 하려는 욕망 속에 대서양 너머 주인보다 한술을 더 떴다"고 비난했다.

체코는 문제의 외교관들이 2014년 체코에서 체코인 2명을 숨지게 한 탄약창고 폭발사건에 연루됐다고 추방 사유를 주장했다. 또 이 사건과 2018년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 독살 시도 사건에 함께 관여한 러시아인 2명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스크리팔 독살 시도는 서방과 러시아의 갈등을 증폭한 사건이었다.

체코에서는 러시아를 겨냥한 반감이 들끓었다. 시위대가 러시아 대사관 앞에 운집해 벽에 케첩을 뿌리는 항의 퍼포먼스를 펼쳤고, 정치인들은 러시아가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러시아와 체코의 외교관 맞추방 사태로 서방국가들과 러시아의 갈등 골은 더 깊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이미 서방과 러시아 사이에는 우크라이나 국경의 러시아군 증강,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정황, 러시아의 해킹설 등으로 신냉전 기류가 완연하다. 체코에 앞서 폴란드는 미국의 대러 제재에 연대한다며 지난 16일 러시아 외교관 3명을 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해 추방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