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정상 "北비핵화 전념 재확인…북핵 위험 대응에 협력"

정상회담 공동성명 "북한의 안보리 결의 준수 촉구…국제사회에 완전한 이행 요구"

현지시간 16일 오후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지시간 16일 오후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전념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날 양측은 정상회담 후 백악관이 배포한 공동 성명에서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의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하고, 국제사회에도 완전한 이행을 요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두 정상은 "우리는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억지력을 강화하려고 한다"며 "핵 확산의 위험성을 포함해 북한과 관련된 위험에 대응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또 인도태평양 지역의 문제를 언급하면서 "우리는 한국과의 3국 협력이 공동 안보와 번영에 필수적이라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즉각적 해결을 위한 미국의 약속을 재확인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