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염수 방류…中 "무책임한 결정"-美 "안전기준 부합"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한·중 "일방적 결정에 강한 유감" 반발

사진은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연합뉴스 사진은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동일본 대지진 당시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했다. 한국, 중국 등 주변국들이 즉각 반발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13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각료 회의에서 결정했다.

지난달 18일 기준 후쿠시마 제1원전의 탱크에는 오염수 125만 844t이 저장돼 있다. 오염수는 배출 전에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으로 대부분의 방사성 핵종을 제거하나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내지 못하는 점을 고려해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해 방출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오염수 속에 포함된 삼중수소의 방사선량이 1리터에 1천500베크렐(기준치의 40분의 1) 미만이 될 때까지 바닷물을 섞는다는 구상이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부지에 물탱크가 늘어선 상황을 바꾸지 않으면 앞으로 폐로 작업에 큰 지장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며 해양 방출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심사·승인 등이 필요하므로 실제 방출까지는 2년 정도가 걸릴 것으로 보이며, 일본이 폐로 작업 완료 시점으로 내건 2041∼2051년까지 장기간에 걸쳐 방출될 전망이다.

한국, 중국 등 주변국들은 반발했다. 중국은 '무책임하고 일방적인 결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처리에 따른 담화문'에서 "일본은 안전 조치를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국내외 반대에도 주변 국가 및 국제사회와 충분히 협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오염수 처리를 결정했다. 이러한 결정은 지극히 무책임하고 국제 건강 안전과 주변국 국민의 이익에 심각한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일본이 책임을 인식하고 과학적인 태도로 국제사회, 주변 국가, 자국민의 심각한 관심에 대해 응당한 대답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정부는 이웃 국가와 함께 공동 대응에 나설 가능성도 내비쳤다.

반면, 미국 정부는 '국제 안전 기준에 따른 것'이라며 사실상 지지한다는 입장이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특수하고 어려운 이 상황에서 일본은 여러 선택과 효과를 따져보고 투명하게 결정했으며 국제적으로 인정되는 원자력 안전 표준에 따라 접근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특히 이날 성명에서 오염수(polluted water) 대신 일본 정부가 쓰는 용어인 '처리수'(treated water)를 사용해 일본 정부의 결정을 간접적으로 지지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