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키 큰 토끼 '다리우스' 도둑맞았다

129㎝ '기네스북 토끼' 실종 이틀째…신고포상금 150만원

세계에서 가장 키 큰 토끼로 기네스북에 오른 '다리우스'. 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키 큰 토끼로 기네스북에 오른 '다리우스'. 연합뉴스

세계에서 키가 가장 큰 토끼로 기네스북에 오른 '다리우스'가 실종됐다.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12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우스터셔 지역 스털튼의 주택 마당에 살던 다리우스라는 이름을 가진 토끼가 사라졌다. 몸길이가 129㎝가량인 콘티넨털 자이언트 토끼.고대 페르시아를 세계 최대의 제국으로 발전시킨 왕의 이름을 땄다.

현지 경찰은 다리우스가 지난 10일 밤 울타리 안에 있다가 누군가가 데려간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다리우스를 길러온 애넷 에드워즈는 신고포상금으로 1천 파운드(약 154만원)를 내걸었다.

에넷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매우 슬픈 날이다. 다리우스는 이제 너무 늙어서 후손을 볼 수 없다. 제발 그를 집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다리우스는 2010년 기네스 세계 기록에 '살아있는 최장신 토끼'로 이름을 올렸다. 당시 몸길이가 129㎝에 달했다. 다리우스는 엄마 토끼 '앨리스'의 유전자를 물려받아 어렸을 때부터 몸집이 컸으며, 몸길이가 길 뿐이지 비만은 아닌 상태다.

경찰은 세계 기록을 보유한 토끼의 절도와 관련해 제보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