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美 백악관이 韓 서훈 국가안보실장에 '쿼드' 참가 강하게 요구"

청와대 "기사 내용 사실 아냐. 유감스럽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오른쪽부터),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실장 3자회의에서 함께 걸어가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오른쪽부터),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실장 3자회의에서 함께 걸어가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회담에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틀에 참가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쿼드는 중국 견제에 중점을 두는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위상이 한층 높아진 4국 간 협의체다.

소식통을 인용한 이 보도에 따르면 서 실장은 설리번 보좌관의 요구에 "기본적으로 동의하지만 우리(한국) 입장도 이해해달라"고 호소했다. 이 신문은 "한국 정부는 특정국을 견제하는 배타적 지역 구조를 만들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며 "서 실장은 중국 포위망 일각을 담당하는 데 대해 소극적 의향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 실장은 앞서 이달 2일 미국 워싱턴DC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설리번 보좌관과 양자 회담을 했다. 이어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보국장을 포함한 한미일 3자 안보실장회의에도 참여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서 실장은 미국에 북미 협상 조기 재개를 요구했다. 하지만 미국 측은 "과거 (트럼프) 정권처럼 무분별한 대화는 앞으로 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또 미국은 북한의 인권 탄압을 문제로 삼았으나 서 실장은 이에 동조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아울러 한국 측의 한미 정상회담 조기 개최 제안에 "검토한다"고 말하는 데 그쳤다고 보도했다.

청와대는 이와 관련해 "해당 기사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1일 "(요미우리신문의) 인용이 매우 부정확하며, 전체 기사 내용도 한미 간 협의 내용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른 관계자 역시 "쿼드 참가 요청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중국 견제의 틀로 쿼드를 중시하는 일본은 이달 하순 도쿄에서 인도와 외교·국방(방위) 담당 각료가 함께 참여하는 '투 플러스 투'(2+2) 회의를 열 예정이다. 일본 측에선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 인도 측에선 S. 자이샨카르 외교장관·라지나트 싱 국방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열도 영유권을 놓고 중국과 대립하고 있으며, 인도도 중국과 국경 분쟁을 겪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