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의 자녀"…프란치스코 교황, 동성결합법 첫 공개지지

프란치스코 교황이 바티칸의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바티칸 미디어 제공. 판매금지]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바티칸의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바티칸 미디어 제공. 판매금지]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 커플을 법적으로 보호해야 한다며 '동성결합법(Civil union law)'을 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황이 동성 커플의 법적 보호를 공개적으로 지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교황은 이날 로마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된 다큐멘터리 영화 '프란치스코'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교황은 영화에서 "동성애자도 주님의 자녀이며, 가족이 될 권리를 가지고 있다"며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그 누구도 쫓겨나거나, 불행해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동성결합법이다. 이는 그들이 법적으로 보호 받는 길"이라며 "나는 (이 법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동성결합법은 동성 결혼 합법화의 대안으로 제시된 것으로,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 국가와 미국의 일부 주(州)가 이를 채택하고 있다. 이성 간 정상적인 결혼으로 발생하는 모든 권한과 책임이 동성 커플에게도 동등하게 부여된다.

교황은 즉위 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로 있을 당시 동성 커플의 시민으로서 권리를 보호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2013년 교황 즉위 후 동성애 문제를 두고 "주님을 찾고 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 내가 누구를 심판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해 화제가 된 적은 있지만, 동성 결합을 지지한다고 명확히 밝힌 적은 없었다.

가톨릭의 수장인 교황의 입장에 곳곳에서 놀랍다는 반응이 쏟아져 나왔다. 프란치스코 교황에 대한 전기 '위대한 개혁가'를 쓴 영국의 저널리스트 오스틴 아이브레이는 교황이 2013년 즉위 이래 해당 이슈와 관련해 가장 명료한 용어로 입장을 표명했다고 짚었다.

AP 통신은 동성결합법을 공개 지지한 역대 첫 교황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성 소수자 차별을 강한 톤으로 비판해온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매우 긍정적인 움직임"이라며 환영의 뜻을 표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에 상영된 다큐멘터리는 프란치스코 교황 재임 7년을 조명한 기록물로 러시아 태생의 미국인 감독 에브게니 아피네예브스키가 제작했다. 주로 국제 문제를 비판적 시각으로 카메라에 담아온 그는 2016년 우크라이나의 자유화 투쟁을 주제로 한 '윈터 온 파이어'로 아카데미와 에미상 후보에 올랐고, 2018년에는 시리아 내전의 비극을 다룬 '시리아의 비가: 들리지 않는 노래'로 에미상 후보에 오른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