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조선구마사 vs 문화공정

석민 디지털 논설실장 석민 디지털 논설실장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방송 2회 만에 폐지된다. SBS의 '조선구마사'는 조선을 배경으로 하면서 중국 음식과 소품을 올리고 중국 전통의상을 입고 춤을 추는 장면을 내보냈다. 태종과 충녕대군(세종대왕)을 폄하·비하하는 듯한 장면도 문제가 됐다.

네티즌의 쏟아지는 비판과 광고 중단에 놀란 SBS와 제작진은 잇따른 '해명'과 '사과'를 했지만 국민적 분노를 잠재우지 못했다. 중국 자본이 투입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100% 국내 자본으로 제작됐다"고 했다.

대중문화평론가들은 '연출진의 안일함과 부주의를 탓'하면서 본질을 외면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대장금'에 나오는 음식은 조선에 있었다고 생각하세요?"라면서 '판타지에 웬 역사 왜곡 타령이냐'고 이번 사태를 오히려 '국뽕'으로 폄하했다.

모골이 송연해진다. 대한민국의 대표적 방송 중 하나인 SBS와 대중문화평론가들이 무지 탓이든, 의도적이든 간에 중국의 문화공정에 일조(一助)하고 있기 때문이다.

판타지 오락물의 탈을 쓴 '조선구마사'의 본질은 중국의 역사(동북공정), 영토(서해공정)에 이은 '문화공정'에 잠식당한 '우리의 맨얼굴'이다. 역사 자문을 맡은 이규철 박사는 "문제 부분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고 했다. SBS 측의 '고의성'을 의심할 수 있는 증언이다. 한국사의 최고 성군으로 꼽히는 세종대왕을 은연중에 비하하는 연출을 우연으로 보기 어렵다.

100% 한국 자본으로 제작한 한국 방송의 드라마가 한국(조선)을 배경으로 하면서도 억지춘향식 중국풍을 연출한 것은 한국인의 정신을 시나브로 훼손하려는 문화공정의 '음모' 이외에 달리 설명할 길을 찾기 어렵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주말 신촌 유세에서 화교(중국인)를 등장시켜 '몰표'를 호소했다. 지방선거 투표권을 가진 24만 명의 외국인 중 화교, 조선족(한국인 아님) 등 중국인이 절반에 달한다. 중국은 한국인에게 투표권을 주고 있나?

원·명·청 시대 황제의 사신처럼 거만했던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 대한민국에 대한 '무례'와 '결례'를 일삼는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한마디 뻥긋 못 하는 문재인 정권과 '조선구마사'는 결코 무관하지 않다.

석민 디지털 논설실장 sukmin@imaeil.com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