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월성 1호기와 문무대왕

이대현 논설위원 이대현 논설위원

경주 월성 원전 1호기는 문재인 정권에는 '목구멍에 걸린 가시'다. 1호기 조기 폐쇄를 무리하게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경제성 평가 조작 사실이 드러나 정권이 위태롭다.

이번엔 월성 1호기 감사원 감사 직전 공무원들이 불법 삭제한 파일 중 산업통상자원부가 2018년 4·27 남북 정상회담 직후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는 방안을 검토한 문건 10여 건이 포함된 것이 확인됐다. 월성 1호기를 감사한 최재형 감사원장, 수사를 지휘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정권이 그토록 공격한 이유가 짐작이 간다. 문 정권에 월성 1호기는 두고두고 우환덩어리가 될 것이다.

반면 국가와 국민으로서는 월성 1호기는 '고마운 존재'다. 1983년 가동 이후 막대한 전력을 안겨준 것은 물론 문 정권의 탈원전 정책 문제점과 허구성을 낱낱이 알려줬기 때문이다. 7천억원을 들여 새로 수리한 원전을 경제성을 조작하면서까지 3년이나 앞당겨 폐쇄한 막무가내 탈원전 부당성을 국민에게 확실하게 각인시켜줬다. 월성 1호기 감사·수사를 통해 국내에선 탈원전을 하면서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한 정권의 실체가 드러난 것은 월성 1호기의 가장 큰 기여라고 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영화 '판도라'를 보고 원전이 위험하다며 탈원전을 한다고 했다. 2017년 6월 탈원전을 공식 선언하면서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1천368명이 사망했다"고 했다. 대통령이 이렇게나 위험하다고 한 원전을 공무원들은 북한에 지어주려는 문건을 다수 작성했고, 감사를 앞두고 부랴부랴 폐기했다. 앞뒤가 안 맞고 모순적인 정권 행태 탓에 의혹이 증폭될 수밖에 없다.

월성 1호기와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문무대왕릉이 있다.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해중(海中)왕릉이다. 신라 문무대왕은 백제·고구려 평정에 이어 당나라를 몰아내고 삼국통일을 했다. 대왕은 자신이 세상을 떠나면 화장을 해 유골을 동해에 묻어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동해의 용(龍)이 되어 나라를 지키겠다고 했다.

문무대왕의 호국(護國) 혼이 깃든 경주 양북면에 월성 1호기를 책임진 한국수력원자력이 있다. 양북면 명칭을 문무대왕면으로 바꾸는 방안이 추진 중이다. 월성 1호기를 통해 탈원전 잘못과 북한에 경도된 정권의 실체가 드러난 것은 문무대왕의 가호(加護) 덕분이란 생각이 든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