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고부] 달나라 사람의 헛소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정경훈 논설위원 정경훈 논설위원

프랑스의 시인으로 공산주의자였던 폴 엘뤼아르는 1948년 10월 스탈린주의 정권의 루마니아를 방문해 이렇게 말했다. "나는 이제는 누구도 웃지 않는 나라에서 왔다. 그곳에서는 아무도 노래하지 않는다. 프랑스는 어둠 속에 있다. 그러나 당신들은 행복의 빛을 발견했다." 이를 두고 2010년 타계한 영국 역사학자 토니 주트는 "청중은 분명히 망연자실했을 것이다"라고 평했다.

"소련과 우호 관계를 맺는 데 단서는 없다. 러시아 국민의 희생은 그 지도자들이 국민의 희망을 체현하고 있음을 증명했다." 소련을 무조건 옹호했던 사르트르 유(類)의 좌파 지식인인 시몬 드 보부아르가 회고록에서 한 말이다. '반동'으로 몰려 처형되거나 시베리아 유형에 처해진 수많은 러시아 국민을 망연자실케 하는 헛소리라고 할 수밖에 없다.

1960년대 서독 학생운동의 지도자 루디 두치케도 마찬가지다. 그는 체코 민주화운동이 절정에 달했던 1968년 봄 프라하를 방문해 현지 학생들에게 "다원적 민주주의가 진짜 적"이라는 주장을 폈다. 체코 학생들은 당황했다. 그들이 원하는 것이 '다원적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

세계적인 역사학자로 공산권 붕괴에도 마르크스주의자로 남았던 에릭 홉스봄의 헛소리도 가히 압권이다. 그는 1994년 BBC방송 인터뷰에서 "스탈린 치하에서 수백만 명의 시민이 사망했더라도 진정한 공산사회 건설로 이어졌다면 그만한 가치가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소련의 붕괴를 안타까워하면서 "이 세계는 사회주의인가 야만인가라는 로자 룩셈부르크가 제시한 양자택일에 직면하여 사회주의를 반대하기로 결정했던 것을 조만간 후회할지 모른다"고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많은 말을 쏟아냈다. 듣는 것 자체가 고역인, 국민을 망연자실케 하는 헛소리의 연속이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검찰 인사는 (청와대) 수사와 별개로 이뤄진 것"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에게 인사 의견을 개진할 기회를 줬다" 등등. 특히 "재판 결과와 무관하게 조국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 그것만으로도 아주 큰 마음의 빚을 졌다"는 대목은 역시 '달나라 사람'답다고 할 만하다. 이번 기자회견 뒤 사이다 판매량이 급증했을 것이란 생각은 기자만이 아닐 것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