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과 전망] 유승민 후보, 서울에서 출마하시라

보수우파의 임무는 폭주하는 문 정권 막는 것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운데)와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 정운천 정책위의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대표단 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운데)와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 정운천 정책위의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대표단 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조두진 편집부국장 조두진 편집부국장

유승민, 하태경 의원을 비롯해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들이 "무능과 독선, 부패와 불법으로 나라를 망치는 문재인 정권을 제대로 견제하고, 무너진 보수를 재건하겠다"며 5일 '새로운보수당'을 창당했다. 창당에 앞서 유승민 의원은 4·15 총선에서 대구 동구을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대구는 자유한국당 지지세가 강한 곳이고, 자신에게는 험지인 만큼, 험지에서 새롭게 출발하겠다는 것이다.

유승민 의원은 4·15 총선에서 대구가 아니라 서울에서 출마해야 한다. 그것도 범여권 후보와 박빙의 싸움을 펼치게 될 지역구에 출마해야 한다.

유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동참했다. 어떤 의지, 어떤 전망과 기대로 동참했든 결과적으로 국가 경영 능력은 없고, 정파의 이익만 생각하는 몰염치한 집단이 정권을 잡도록 했고, 나라를 수렁에 밀어 넣는데 일조했다.

유승민 의원은 책임이 무겁다. 그가 다시 대구 동구을에 출마해 당선된다면, (그의 말대로 험지여서 당선도 어렵겠지만), 유승민 의원 개인에게는 모르겠지만 국민에게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번 총선에서는 유승민 개인의 당선보다 더 중요한 것이 더불어민주당과 그 2중대 후보를 꺾는 것이다. 그래서 건국 이래 힘겹게 쌓아온 국가 자산을 제멋대로 허무는 문재인 정권을 응징해야 한다. 그것이 유승민이 대구시민과 전국 보수우파 국민의 지지를 되찾는 길이다.

당장 보수우파 정당들이 통합하기는 어렵다. 결국 보수우파 가치를 중심으로 전략적으로 연대해 총선 후보를 배출할 수밖에 없다. 밀고 당기며 시간을 끌다가는 선거연대마저 힘들어질 수 있다. 모두가 알다시피 총선 승패를 가르는 가장 큰 변수는 선거 구도다. 범여권이 후보를 단일화하고 보수우파 후보가 난립하면 선거는 해보나 마나다. 유승민의 서울 격전지 출마는 보수우파 정당 간 선거연대의 디딤돌이 될 수도 있다.

유승민 의원뿐만 아니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포함한 보수우파의 중견 정치인, 전국적 지명도가 높은 후보들은 모두 격전지에 출마해야 한다. 문 정권을 견제하고 나라를 바로 세우겠다고 말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

'보수우파의 본산인 대구에서 입지를 확고히 하는 것이 대선가도를 다지는 길'이라고? 한가한 말씀이다. 총선에서 패하면 대선은 무의미해진다. 친위대가 될지도 모를 공수처를 만들고 야합으로 선거법을 개정한 문 정권이 총선에서 승리하면 무얼 꺼리겠는가? 보수우파 간판 정치인들이 안방에 눌러앉는 것은 자기 특권을 지키기 위해 나라를 저버리는 행위나 다름없다.

건국 이래 우리는 잘 해왔다. 위기마다 국민이 스스로 돕고, 하늘이 도와 비교적 바른 선택을 했고 빛나는 역사를 썼다. 하지만 지금은 어떤가? 국민은 문재인, 그가 대통령 후보 시절 말했던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와 온몸으로 충돌하고 있다. 고용 참사, 주거·빈부격차 심화, 전년 대비 2019년 수출 10.3% 감소, 수입 6% 감소(수입 감소는 생산·투자 위축을 예고한다), 초유의 저성장, 선거공작 의혹, 북한 위협, 조국 사태로 대표되는 공정사회 붕괴…. 그렇게 엉망을 만들면서 한쪽에서는 해괴한 여론조사 결과로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린다.

4·15 총선에서 보수우파는 사력을 다해야 한다. 스스로 돕지 않는데, 하늘이 돕겠는가? 유승민과 홍준표는 격전지로 가라. 거기서 더불어민주당과 그 언저리 군소정당 후보를 꺾어 폭주하는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라. 그것이 스스로를 돕는 길이고, 국민을 돕는 길이다.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