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현장] 경북 울릉군, 공무원이 변해야 한다

당당한 공무원 자신과 울릉군민을 위해 일해야

박기호 경북부 기자 박기호 경북부 기자

공무원은 국민의 세금으로 녹을 먹기에 업무 처리에 있어 누구에게나 공정하고 그 처신 또한 올곧아야 한다. 하지만 21세기를 살아가는 시점에 울릉군 공무원들은 여전히 1970년대 구태를 버리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

울릉군의 한 건설폐기물처리업체가 수년 동안 갖가지 불법을 저질렀고, 울릉군 공무원들은 이를 묵인하고 심지어 업체 대표의 불법행위를 돕기까지 했다.

업체 대표가 건설폐기물을 일주도로변에 수년간 불법 야적해도 공무원들은 단속하지 않았다. 그리고 공무원이 나서 불법 야적장을 임야에서 잡종지로 지목변경까지 해준 것은 할 말을 잃게 만든다. 이 과정에서 15년 전 울릉군 내부 서류가 유출돼 지목변경 근거 서류로 사용됐으니 말이다.

또 허가와 달리 사업장에 인접한 타인 소유 토지에 방진벽을 두르고 건설폐기물과 순환 골재를 불법 야적해도 울릉군 공무원들은 '몰랐다'고 한다. 건설폐기물처리업체 실소유주의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불법은 오랜 기간 이어졌다. 결국 이들은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몇 달간, 울릉군 행정의 또 다른 문제가 잇따라 드러났다. 취재현장에서 드러난 사건들 행태는 비슷했다. 울릉군 행정은 힘 있고 빽(?)있는 자들과 공무원 스스로 매우 관대했다.

수년째 농지를 불법으로 개발해도 울릉군은 어떠한 행정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병원 건물인 행정재산을 마을회에 임의로 위탁해줘 주민들이 주택으로 사용했고, 그들은 병원 건물에 살고 있는지도 몰랐다.

마을권역별사업으로 십수억원을 들여 지은 자치센터는 건축물이 도로를 침범해 건축 승인을 못 받아 수년째 방치돼 있다. 또 다른 행정재산은 옥상을 개인에게 임의로 임대한 후, 불법 건축물을 짓도록 허가까지 해줬다.

울릉군 행정, 이번 기회에 바꾸자. 원칙이 무너진 행정에 더 이상 울릉군민들이 따르지 않는다.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모두가 한목소리다. 대다수의 사건은 지역민들 입에 먼저 올랐던 것이다. 유독 공무원들만 듣지 못하는 것은 왜일까.

'지난 잘못을 왜 자꾸 들추느냐' '공무원들이 의기소침해 일하기가 더 어려운 상황이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그러나 지난 잘못에 대한 반성과 마침이 없다면, 새로운 시작도 힘들다. 대충 지나가면 누구에게는 이득이 될지 모르지만, 우리 대다수에게는 큰 손해다. 이런 행정의 폐해는 고스란히 주민들 몫이다.

'법을 어겨도 시간만 지나면 그만이다'는 생각과 관행을 바꾸는 변화가 쉽지 않다. 하지만 기준을 바로잡아 누구에게나 공평한 행정을 펼친다면, 신뢰받는 공무원으로 거듭날 수 있다. 공무원의 행정행위는 공공의 이익을 우선해야 한다.

언론이나 수사기관이 무서워서가 아니라 공무원 스스로 변해야 한다. 공무원은 특정인을 위해 일하는 것이 아니다. 군수나 상사를 위해 일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당당한 공무원 자신과 울릉군민을 위해 열심히 일해야 할 것이다.

울릉군민 모두는 공적인 일을 하는 공무원을 기대한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