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노트] 한국도로공사 도덕적 해이 도 넘었다

경북부 전병용 기자 경북부 전병용 기자

한국도로공사의 도덕적 해이가 도를 넘고 있다.

현직 및 퇴직 임·직원들이 채용 비리, 전 동료 국회의원에게 일감 몰아주기 등의 특혜 의혹을 받거나 허위 경력증명서를 발급받아 각종 공공기관의 용역을 수주했다가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았다.

이강래 사장은 국회의원 시절 같은 당 동료였던 우제창 전 의원이 운영하는 업체의 커피 추출 기계와 원두 등을 고속도로 휴게소 카페에 대량 납품할 수 있도록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을 샀고,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기도 했다.

도로공사 측은 "고속도로 휴게소 카페 커피기계는 도로공사가 아닌 별도의 휴게소 운영업체가 공정한 기준을 통해 선정했다. 도로공사는 선정 과정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학송 전 사장은 조카를 도로공사 산하기관인 도로교통연구원에 2017년 4월 입사시켰다가 채용 비리 혐의로 지난 2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게다가 도로공사 퇴직 간부들은 허위 경력증명서를 발급받아 각종 공공기관으로부터 164억7천800만원의 용역을 수주하는 불공정 행위를 저질렀다.

이들은 기술력이 부족한 업체에 허위 경력증명서를 빌려주고 뒷돈을 챙겼다.

기술력이 부족한 업체가 허위 경력증명서를 이용해 불공정하게 용역을 수주하게 되면 선량한 우량기술업체가 피해를 본다. 결과를 놓고 보면 공정하고 투명한 수주 경쟁을 한 기업만 피해를 입었다.

다른 공공기관들이 청렴 클러스터를 만들고, 청렴 시민감사관을 위촉하는 등 부패방지를 위한 정책을 앞다퉈 시행하고 있는 것을 도로공사는 보고만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도로공사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나려면 투명한 경영과 청렴 실천, 국민을 위한 자세가 절실하다.

관련기사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