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나도는 박원순 고소장 주장글…"유언비어 엄중 조치"

경찰, 유언비어·2차가해 등 "엄중 조치"

9일 SBS 8시 뉴스 ' 9일 SBS 8시 뉴스 '"박원순, 지속적 성추행…대화록 제출" 비서 고소장' 보도 화면. SBS 홈페이지

경찰이 최근 사망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고소 건과 관련, 고소인을 지목해 신상을 공개하거나 관련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10일 경고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박원순 시장에 관한 고소 건과 관련해 온라인 상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유포, 사건 관련자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위해를 고지하는 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조치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 관련자의 명예훼손, 신상 노출 등 2차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네티즌 등 국민들의 협조를 부탁했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현재 SNS와 온라인 유명 커뮤니티에는 박원순 시장에 대해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이라는 설명과 함께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장문의 글이 확산하고 있다. 언론과 경찰 등에 재직 중인 지인으로부터 받았다는 부연 설명도 일부 게시물에서 확인된다.

그러면서 고소장 속 신상 관련 정보 등을 매개로 특정 인물을 고소인으로 지목하고 사진까지 유포하는 등 2차 가해와 유언비어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SNS 및 커뮤니티에 올라왔던 게시물이 삭제된 흔적도 함께 확인되고 있다.

이 고소 건과 관련해서는 박원순 시장에 대한 수색이 한창 진행되고 있던 어제(9일) 저녁 SBS와 MBC 등 언론 보도를 통해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SBS와 MBC 보도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 실종 소식이 알려지기 전인 8일 저녁 박원순 시장에 대한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SBS와 MBC 보도에 따르면 고소인은 서울시청에 근무한 직원으로, 박원순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했다는 내용 등 피해 정황이 고소장에 구체적으로 적혔다고 전했다.

보도에서 고소장은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바로 접수됐고, 곧이어 고소인 조사도 진행됐다고도 설명했다. 이와 관련한 유언비어와 2차가해 관련 엄중 조치 방침을 밝힌 곳도 서울지방경찰청이다.

이에 경찰이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경찰청장 등 경찰 수뇌부에 긴급 보고했다고 보도에서는 덧붙였다. 그러나 이 같은 피소와 실종이 개연성이 있다고는 단정할 수 없다고도 강조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