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39 상담사에게 욕설 장난전화 건 유튜버 누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증상 관련 상담을 받고 있는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콜센터 '1339'에 장난전화를 걸고, 이 상황을 유튜브로 전한 유튜버가 강한 비판을 받고 있다. 특히 영상에는 이 유튜버가 상담사와 통화 도중 '틱 장애'라는 이유를 대며 욕설을 하는 내용이 담겨져 네티즌들의 지탄이 잇따르고 있다. 유튜브 캡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증상 관련 상담을 받고 있는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콜센터 '1339'에 장난전화를 걸고, 이 상황을 유튜브로 전한 유튜버가 강한 비판을 받고 있다. 특히 영상에는 이 유튜버가 상담사와 통화 도중 '틱 장애'라는 이유를 대며 욕설을 하는 내용이 담겨져 네티즌들의 지탄이 잇따르고 있다. 유튜브 캡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증상 관련 상담을 받고 있는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콜센터 '1339'에 장난전화를 걸고, 이 상황을 유튜브로 전한 유튜버가 강한 비판을 받고 있다. 특히 영상에는 이 유튜버가 상담사와 통화 도중 '틱 장애'라는 이유를 대며 욕설을 하는 내용이 담겨져 네티즌들의 지탄이 잇따르고 있다. 유튜브 캡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증상 관련 상담을 받고 있는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콜센터 '1339'에 장난전화를 걸고, 이 상황을 유튜브로 전한 유튜버가 강한 비판을 받고 있다. 특히 영상에는 이 유튜버가 상담사와 통화 도중 '틱 장애'라는 이유를 대며 욕설을 하는 내용이 담겨져 네티즌들의 지탄이 잇따르고 있다. 유튜브 캡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증상 관련 상담 및 신고를 받고 있는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콜센터 '1339'에 장난전화를 걸고, 이 상황을 유튜브로 전한 유튜버가 논란이다.

특히 영상에는 이 유튜버가 상담사와 통화 도중 욕설을 반복하는 내용이 담겨 네티즌들의 지탄이 잇따르고 있다.

해당 유튜버는 '김건우[Tae-il2]'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26일 올라온 해당 영상 내용은 이렇다.

유튜버가 1339에 전화를 건 후 상담사가 연결되자 "제가 기침하고 열이 있어서요"라고 말하더니 느닷없이 욕설을 한다. 이어 "아, 죄송합니다. 제가 틱 장애가 있어요. 아 죄송합니다. 제가 말끝마다 욕을 하는 틱 장애가 있는데 좀 이해 좀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하고는 다시 욕설을 한다. '틱 장애'는 특정 감각 해소를 위해 주로 자신의 의지와 상관 없이 근육을 움직이거나 소리를 내는 장애를 가리킨다.

이에 상담사가 "잠시만 기다려 달라"라고 답한다. 그러자 유튜버는 전화를 끊고 만다.

그러면서 "제가 봤을 때 이거 잡혀갈 거 같아요. 잡혀갈 거 같아서 못하겠습니다. 알아서 제가 준비를 하고 다음에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마무리 짓는다.

이 유튜버는 이 영상을 올린 다음 날인 27일 자기 유튜브 채널에 "자신이 술을 마시고 올린 것"이라고 해명하는 라이브 영상을 올렸다. 해당 유튜버는 "어제 장난전화는 술을 먹고 심신미약 상태에서 한 것같다. 심리적으로 안정을 취하고 반성하겠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리고 부계정 미리 구독 부탁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현 계정(본계정)이 이번 영상이 문제가 됨에 따라 경고 등의 이유로 해지될 경우를 대비한 언급으로 해석됐다.

이에 네티즌들의 비판 댓글이 잇따르자 "죄송하다고 했으면 그만하라. 술김에 (자신의 방송을 시청하던 네티즌들이)시켜서 그런 것이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 "잘못했다고 말했으면 끝난 게 아니냐. 내가 사람을 때리거나 죽인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112와 119처럼 1339도 장난전화를 한 경우 업무방해죄 등으로 처벌될 수 있다. 아울러 2018년 신설된 감정노동자보호법(산업안전보건법 제26조의2 고객의 폭언등으로 인한 건강장해 예방조치 규정)에 따르면 욕설을 비롯한 폭언은 모욕죄로 처벌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