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한국GM도 스톱 위기…협력사까지 휴업

완성차 멈추면 따라갈 처지…재고부족 부품 생산 총력전
다른 협력업체는 휴업, 감산…10일 정상화가 여부가 분수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중국산 부품 공급이 중단되면서 현대자동차 생산 라인이 순차적 휴업에 들어간 가운데 5일 오후 울산시 북구 현대차 명촌정문에서 보안 요원이 열화상 카메라로 출근하는 직원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중국산 부품 공급이 중단되면서 현대자동차 생산 라인이 순차적 휴업에 들어간 가운데 5일 오후 울산시 북구 현대차 명촌정문에서 보안 요원이 열화상 카메라로 출근하는 직원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중국산 자동차 부품 공급이 막히면서 다음주에는 국내 완성차 제조사 대부분이 생산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와 현대차에 이어 이어 르노삼성차도 다음주 휴업에 들어갈 전망인 가운데 기아차와 한국GM도 생산 중단 가능성이 제기된다.

르노삼성차는 중국산 와이어링 하네스 부품 재고가 소진되는 11일쯤부터 2~3일간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것을 검토중이라고 5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중국 협력업체가 10일 이후 공장 가동 계획이라고 알려왔지만, 재가동 준비에 2~3일이 걸려 단기간 공급차질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설 연휴 이후 다른 제조사들보다 이틀 늦게 공장을 가동한 한국GM도 특근을 없애거나 일부 생산을 감축하는 방식으로 최대한 버티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쌍용차는 중국산 와이어링 하네스 공급 차질로 4일부터 휴업에 들어갔고, 현대차도 4일부터 순차적으로 조업을 중단해 7일까지 모든 공장이 멈춰선다. 와이어링 하네스는 차종에 따라 종류가 다르고 부피가 큰 편이라 재고를 많이 쌓아두지 않아 가장 먼저 이슈가 됐다.

국내 와이어링 하네스 제조사들은 증산에 나섰다. 대구 성서산단 내 와이어링 하네스 제조사 THN은 서울 사무직까지 다 공장으로 와서 생산량을 최대한 늘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와이어링 하네스는 물론 향후 재고가 소진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실린더 헤드커버, 외장램프, 윈도 모터 생산 업체들도 특별연장 근로 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중국산 부품 대체와 무관한 협력사들은 완성차 업체의 휴업 소식에 동반 휴업하거나 감산 계획을 내놓는 모습이다.

현대모비스는 현대기아차에 납품하는 모듈 공장을 세웠고, 금호타이어도 이번 주말 광주, 평택, 곡성 공장을 멈춰세운다. 한국타이어도 생산 물량을 줄였다고 밝혔다.

대구 성서산단 내 자동차부품업체 A사도 이번 여파에 따라 오는 7일 하루를 휴무하기로 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10일에는 중국 생산현장이 정상화 될 가능성에 무게를 둔 조치이며, 그렇지 못하다면 추가 휴업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결국 10일부터 중국 공장 정상가동 여부가 이번 사태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연휴를 연장하거나 지방을 다녀온 직원은 격리 기간을 두도록 하면 생산 정상화 시기는 멀어진다. 특히 와이어링 하네스는 국내와 동남아 생산을 늘려도 중국 생산량의 20∼30% 정도밖에 채우지 못해 사태가 장기화되면 손실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