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셀토스 광고 유출=조기 출시? 향후 VS 티볼리 코나 구도

기아자동차. 매일신문DB 기아자동차. 매일신문DB

기아자동차의 올해 하반기 새 소형 SUV 명칭은 '셀토스'인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업계 및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기아자동차는 프로젝트명 SP2 신차 이름을 셀토스로 정했고, 조기 출시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현재 광고 촬영중인 현장의 사진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출되고 있는 것으로 언급되고 있다.

한편, 자동차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향후 국내 소형 SUV 시장 티볼리, 코나, 그리고 셀토스의 3파전을 예상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