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최신 GT 모델' 페라리 포르토피노, 대구에서 만난다 

'페라리 최신 GT 모델' 페라리 포르토피노를 대구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17일부터 23일까지 대구 신세계백화점에서 '페라리 포르토피노 팝업 전시'를 진행한다.

전시장에서는 페라리의 최신 GT 모델인 페라리 포르토피노를 볼 수 있으며 페라리 전문 세일즈 컨설턴트에게 구매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3월 국내 첫 출시 후 페라리의 대표 컨버터블 모델로 자리잡은 페라리 포르토피노는 최대 출력 600마력, 제로백 3.5초 등 페라리 역사상 가장 강력한 8기통 컨버터블 GT 모델이다.

넓은 운전석 및 넉넉한 트렁크 공간, 2+시트 배치 등 GT 카의 편안함까지 겸비한 것이 특징. 해당 모델은 14초만에 개폐 가능한 접이식 하드톱(RHT)과 아름다운 바디 라인 등 세련된 외관 디자인을 자랑한다.

한국 페라리 공식 수입사 ㈜FMK의 조경호 전무는 "지난 3월 부산 해운대에 페라리 센터를 공식 개장한 것에 이어, 영남지역 고객과의 접점 확대를 위해 이번 팝업 전시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