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가하고 젊어지는 척추 통증 환자...추나요법으로 치료 가능

박철환 원장 박철환 원장

허리디스크 환자의 증가세가 꾸준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발표에 의하면 2015년 189만 688명에서 지난해인 2018년에는 197만 8525명으로 집계되었다. 허리디스크 환자 200만 시대가 바싹 다가왔다.

이러한 꾸준한 증가세에는 젊은 층 환자가 일조하고 있다. 허리를 비롯하여 목, 어깨 통증환자는 과거 주로 노년층과 중장년층이 거의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남녀노소의 구분이 없어지면서 젊은 층 환자들이 눈에 띄게 증가하는 추세다.

이는 연령별 조사 자료에 잘 나타나고 있다. 20대 허리디스크 환자의 요양급여비용총액이 2015년 309억 7917만원이었던 것이 2018년 313억 8949만원으로 증가하였다. 20대 청년층에서의 허리디스크 환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처럼 젊은 층 환자의 증가는 장시간 스마트폰, 태블릿PC, 컴퓨터를 사용하는 생활패턴의 급격한 변화 때문으로 풀이된다. 장시간 허리와 고개를 숙인채로 IT기기에 몰입하다보면 신체 골격에 부분적인 불균형이 초래되어 통증이 오게 된다.

이런 잘못된 자세를 오랜 기간 지속하면 목, 어깨, 허리통증이 만성화될 수 있다. 따라서 허리디스크의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해 치료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에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체형 교정 및 바른 자세 유지다. 젊은 층 환자의 대부분이 기본적인 습관의 잘못으로 디스크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허리통증을 유발하는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척추측만증 등과 같은 근골격계 질환의 경우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비수술적 치료로 개선이 가능하다. 대표적인 치료법으로는 추나요법이 있다. 추나요법은 한의사들이 행하는 수기요법으로 직접 손이나 신체, 보조 기구를 사용해 통증이 있는 부위를 자극하여 혈액순환을 돕고 통증을 완화해주는 방법이다. 다양한 통증 완화에 적용되어 그 활용도가 넓은 편이다.

일산동구 마두역 메디추네트워크 일산동구마두점 박철환 원장(참나무한의원)은 "추나요법은 모든 현대인들이 겪는 목,어깨,허리,관절과 같은 근골격계의 만성통증을 개선하고 치료, 예방하기 위해 적용된다"라며 "개인의 체질과 체형을 고려하여 맞춤형으로 진행됨으로써 인체의 균형을 바로잡는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추나요법은 2019년 4월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되어 1회 1만원~3만원으로 본인부담금이 지불되며, 연간 20회 안에서 추나요법을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