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소화불량 개선, 위장 기능문제 해결 관건

공현식 원장 공현식 원장

소화불량은 과도한 스트레스와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나타날 수 있는 문제 중 하나다. 상부위장관과 관련되어 발생하는 모든 소화기 증상을 포함하는 용어다. 이러한 소화불량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기질성 소화불량과 기능성 소화불량이다.

내시경검사나 초음파 검사를 통해 진단할 수 있는 기질성 소화불량과 다르게 기능성소화불량은 특별한 이상 소견이 보이지 않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소화불량의 원인을 찾을 수 없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계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면 적극적으로 치료에 나서야 한다. 소화제에 의존하기보다는 소화불량의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이를 해소하는 치료가 필요하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인천 부평점 공현식 원장은 "소화불량 치료를 포기하거나 소화제로 의존하기 보다는 소화불량의 원인이 위장의 기능적인 문제로 나타나게 된다면 위장에 대한 기능검사 후 그에 맞는 치료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위장의 기능문제를 진단하는 위장공능검사 등을 통해 정상인과 환자의 위장상태를 비교해 소화불량의 원인을 파악하는 등 위장의 상태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 특히 위장의 원활한 움직임과 위나 장을 지배하는 자율신경 기능, 위장 연동운동 등이 정상적으로 잘 이루어지는지 등을 파악하는 과정이 요구된다. 스트레스 측정, 문진, 설진 등을 통해 개인 체질이나 건강상태 파악도 중요하다."고 전했다.

소화불량 치료시 한방에서는 이러한 진단 결과에 따라 위장의 기능상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는 치료에 집중한다. 위장의 기능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한약 처방과 경락신경자극술 등을 통해 위장강화에 주력한다. 위장과 관련된 신경 이상을 조절하고 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정확한 처방과 치료에 힘쓴다.

공 원장은 "소화제가 소화불량 치료에 아예 효과가 없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2주 이상 복용해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으면 전문가의 상담을 받아봐야 한다. 또한 소화불량 치료와 재발방지에 있어서 식습관도 필수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천천히 먹고, 충분히 씹어 먹는 것은 물론 규칙적인 시간에 적당량을 섭취해야 하고 기름지거나 자극적인 음식, 고지방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으며 카페인, 알코올,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평소보다 양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