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증상, 완화 위해서는 흐트러진 면역체계 바로잡아야

구재돈 원장 구재돈 원장

여름철 고온다습한 날씨는 민감성 피부에게 너무 힘든 계절이다. 요즘처럼 장마가 시작된 시기에는 무더위와 함께 습한 기온까지 더해져 다양한 피부 증상들이 더 쉽게 나타나게 된다. 여름철 많이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가 각질이다.

각질이 점점 심해지고 피부에 붉은 반점이 나타난다면 단순한 피부 각질이 아닌 건선초기증상으로 의심해봐야 한다. 건선증상은 좁쌀 크기의 작고 붉은 발진이 발생하여 점차 커지면서 하얀 인설이 겹겹이 쌓이며 나타나는 만성 피부질환으로 온몸으로 번질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주로 마찰이 심하고 자주 닿는 부위에 증상이 나타나며 잘 보이는 부위에 나타나다 보니, 사람들의 시선도 크게 의식될 수밖에 없다. 붉은 발진 외에도 하얀 인설과 가려움증, 농포, 따가움 등이 동반될 수 있어 초기증상을 유심히 살펴보고 건선증상이 의심되면 바로 원인을 해결하는 방향에서 치료를 시작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건선증상은 단순한 두드러기, 습진, 알레르기 등의 다른 피부병인 줄 알고 다른 방법으로 치료하다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치료가 늦어지게 되면 각종 합병증이나 다양한 증상들이 동반되고 치료효과도 점차 떨어지게 되기에 초기증상이 나타났을 때 바로 건선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관련의에 따르면 치료 시에는 건선의 근본 원인에 대한 파악이 중요한데, 몸속의 문제까지 살펴 치료에 적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와 관련 경희샘한의원 구재돈 원장은 "건선은 한의학의 관점에서 보면 장부의 문제에서 시작되는 증상이다. 스트레스에 의한 담울이나 간열, 위열, 풍한사기 등이 오랜 기간 우리 몸의 면역계를 혼란스럽게 만드는 데서부터 건선이 시작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몸속의 문제가 먼저 발생하고, 그 영향으로 2차적인 문제라고 할 수 있는 피부의 면역계의 혼란이 나타난다. 그러면서 건선이라는 형태의 피부질환이 보이기 시작하는 것이다. 때문에 피부 치료뿐만 아니라 몸속의 문제까지 고려한 치료가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의학에서는 건선의 원인과 타입 진단 후 그에 맞는 한약 처방으로 증상을 다스린다. 면역계 혼란에 영향을 주는 내부 요인 제거를 위한 정확한 처방에 힘쓴다. 피부 증상 완화를 약침 등의 외적인 치료도 함께 적용한다. 다만 한방치료는 언급한 정확한 처방이 미흡할 시엔 오히려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점 유념해야 한다.

구 원장은 "건선의 원인을 알고 접근하면 어려운 식이요법이나 지나친 생활습관의 규제 없이도 치료의 도움을 크게 얻을 수 있다. 가볍게 평소 실천 가능한 올바른 생활습관은 기본으로 지켜져야 한다. 증상 재발을 막기 위한 초기 대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