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 뭔가 걸린 느낌이 사라지지 않는다면 역류성식도염 의심

김지은 원장 김지은 원장

목에 무엇인가 걸린 느낌은 굉장히 신경 쓰이는 문제 중에 하나다. 목에 무엇인가 있는 것 같은 이물감으로 뱉으려해도 나오지 않고 삼키려고 해도 내려가지 않기 때문이다. 보통 이러한 목이물감은 목감기의 증상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래서 감기 치료를 시작하지만 별다른 효과가 없을 때가 있다.

만약 목이물감증상이 나타나지만 이비인후과적인 치료를 진행 해봐도 효과가 없다면 다른 원인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때 나타날 수 있는 목이물감의 다른 원인으로는 후비루, 편도결석, 역류성식도염 등이 있다. 특히 역류성식도염 환자에게서 이러한 목이물감 증상이 자주 나타난다.

역류성식도염은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병중에 하나다. 당장의 증상이 매우 불편한 것도 문제지만, 일부의 경우 식도암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한다. 또한 치료 중 잦은 재발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면 치료법과 생활습관, 식습관에 잘못된 점은 없는지 확인해보아야 한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영등포점 김지은 원장은 "한방에서는 이러한 목이물감은 매핵기라고도 불리는데 위장에 주목해야할 문제다. 위장과 식도의 관계는 목이물감 뿐만 아니라 다른 역류성식도염 증상의 재발을 막는 중요한 정보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잦은 역류성식도염 재발은 결국 원인 해소가 이루어지지 않았음을 뜻한다. 제산제 등의 약은 증상 개선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나 근본적인 원인이라 할 수 있는 위장 기능의 문제를 해결하지는 못하므로 치료방법의 개선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실제로 역류성식도염 증상인 가슴 쓰림과 신물이 올라오는 문제는 제산제로 어느 정도 효과가 있지만 약의 복용을 중지하면 재발이 자주 되는 경향이 있다. 또한 목이물감은 단순히 제산제로도 쉽게 해결되지 않는 문제다.

위장의 기능문제가 발생하면 내부에 음식물이 쌓이면서 압력이 늘어나는데 이는 역류를 막는 하부식도괄약근을 느슨하게 만든다. 이러한 위장의 기능문제를 파악하고 치료할 필요가 있다.

이때 위장의 근육과 그것을 지배하고 있는 신경의 문제로 나타나기 때문에 원인을 찾기 위한 위장공능검사와 같은 기능검사가 필요하다. 위장의 상태를 확인하고 환자와 정상인과의 비교를 통해 문제를 파악하는 과정이 요구된다.

즉 음식물 소화가 소장 쪽 배출까지 원할한지, 위장의 움직이는 힘과 자율신경의 기능이 양호한지, 위나 장의 수축 팽창이 정상적인지 등의 기능문제를 파악한 후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러한 진단을 통해 역류성식도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의학에서는 원인 치료 즉 위장의 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치료에 주력한다. 관련 한약처방을 통해 울체된 기운을 풀어주고 자율신경을 안정화 시켜주는 것에 집중한다. 목이물감과 함께 재발이 자주 되는 가슴 통증 신물 등의 역류성식도염 증상의 개선을 위한 정확한 처방에 힘쓴다.

김 원장은 "역류성식도염은 치료도 중요하지만 재발을 막는 관리도 중요하다. 평소 술, 담배, 고지방 음식을 즐기며 물보다는 커피, 탄산음료, 오렌지 주스 등을 즐기며 잦은 과식이나 야식 그리고 식사 후 바로 눕는 습관을 고치는 생활습관 개선을 함께 진행한다면 역류성식도염 증상 완화와 함께 극복하는 것도 무리는 아닐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