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기능저하증' 탓으로 인한 비만, 적절한 치료 나서야

이희재 원장 이희재 원장

평소 음식을 적게 먹어도 감량이 되지 않거나 오히려 살이 찌는 경우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앓고 있을 수 있다. 갑상샘저하증으로도 불리는 갑상선기능저하증은 인체 기능 및 체온을 조절하는 역할을 하는 갑상선 호르몬의 체내 수치가 정상 범위보다 현저하게 낮아지는 것을 말한다. 이때 신체 내에서 각종 변화를 겪게 된다.

갑상선호르몬은 심장, 위장관 운동을 조절하고 체온 유지 등 몸의 기능이 잘 유지되도록 대사 과정을 조절하기도 한다. 때문에 갑상선저하증으로 호르몬 수치가 낮아지면 심한 피로감을 느끼거나 환경과 관계없이 추위를 느끼는 증상, 손발 부종, 탈모 또는 변비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 중 큰 스트레스를 안겨주는 증상 중 하나가 체중의 증가다. 식욕은 부진하고, 평소만큼 먹기만 해도 체중이 증가하게 되며 뭔가 운동을 하거나 식단을 조절하기에도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가 있다.

더의선한의원 이희재 원장은 "갑상선기능저하증에 의한 비만이라면 몸상태의 개선과 호르몬 수치의 정상화가 이루어져야만 한다. 때문에 의심 증상을 가진 경우 서둘러 갑상선기능저하증검사 및 치료를 실시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갑상선질환이 생기는 원인을 몸에서 찾아 좀 더 근본적인 치료를 하기 위함인데, 환자의 얼굴을 보거나 맥진 등을 통해 어디에서 문제가 되어 증상이 발생하게 된 것인지를 찾는다."며 "원인 파악 후 한방에서는 환, 탕약, 침, 뜸, 미네랄요법, 척추교정, 심리 치료 등으로 증상개선에 주력한다. 진단 결과에 맞는 탕약은 관련약재 처방으로 호르몬 문제 질환에 도움이 되고, 탕약과 함께 복용하는 환은 셀레늄, 아연 등을 보충할 수 있게 해준다."고 전했다.

한의학에서는 한약을 중심으로 치료가 이뤄지지만 개인에 따라 기혈순환을 바로잡는 침, 저하된 기초체온의 문제를 개선하는 뜸 등을 병행 제공하기도 한다. 또 우울증이나 감정의 기복이 심해질 수 있기에 전문가를 통한 심리치료(ETF)도 적용한다.

이외에도 척추가 바르게 서있어야 호르몬이 균형적으로 분비될 수 있으므로 경추, 흉추, 척추가 틀어진 환자에게는 교정치료를 적용한다.

다만 이러한 한방치료는 증상 체질 건강상태 병력 등의 개인별 특이사항을 정확히 구별 후 반영한 처방이어야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 염두에 둬야 한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