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부정평가 "59%" 조사 이래 최고치…긍정평가(35%)도 바닥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뉴욕타임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뉴욕타임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국민들의 부정평가가 전국지표조사(NBS)가 지난해 7월부터 시작된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59%이다.

▶이는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9~21일 전국 성인 1천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4월 3주차 결과이다. 해당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포인트.

이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59%, 긍정평가는 35%로 나타났다.

부정평가의 경우 1주 전인 4월 2주차 조사 결과 58%에서 1%포인트 높아진 것이고, 긍정평가는 1주 전 35%와 같다. 그런데 긍정평가 35%는 이 조사가 시작된 이래 최저치이기도 하다.

즉, 이번 4월 3주차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부정평가 모두 역대 가장 나쁜 결과가 나온 것이다.

그러면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도 조사 이래 최대인 24%포인트로 나타났다. 아래 그래프(사진 참조)에서 도드라지게 확인된다.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 4월 3주차 조사 결과. 전국지표조사(NBS) 홈페이지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 4월 3주차 조사 결과. 전국지표조사(NBS) 홈페이지

▶한때 최고 53%까지 찍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3월부터 본격적인 하락세에 돌입했다. 3월은 바로 LH 사태가 터진 시기이다.

지난 3월부터 살펴보면, 46%(3월 1주)→44%(3월 2주)→39%(3월 3주)→36%(3월 4주)로 내리 급락했다.

그러다 39%(3월 5주)→40%(4월 1주)로 재상승했는데, 이는 4월 7일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지지층이 결집한데 따른 반등이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선거 결과는 여당의 참패였고, 이어 35%(4월 2주)→35%(4월 3주)로 떨어져 바닥을 보여주는 모습이다. 그러면서 콘크리트 지지층의 존재도 확인된다는 해석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 역시 부동산 문제가 이슈가 된 3월부터 본격적인 상승세에 들어갔다.

45%(3월 1주)→51%(3월 2주)→53%(3월 3주)→57%(3월 4주)→56%(3월 5주)→55%(4월 1주)→58%(4월 2주)→59%(4월 3주).

이 역시 3월 5주 및 4월 1주에 선거 영향으로 잠시 하락했지만 이후 다시 상승하는 추세이다.

부정평가 최저치는 지난해 9월 1주차 조사의 39%이다. 이후 앞자리 수 '3'은 나오지 않고 있고, '4'를 지나 '5'가 굳어졌으며, 이번 4월 3주차 조사에서 59%를 기록, '6'을 목전에 두고 있다.

해당 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