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경비담당' 경찰 101경비단 집단감염… 11일 누적 11명 확진

청와대 전경. 매일신문 DB 청와대 전경. 매일신문 DB

서울경찰청 101경비단 소속 경찰관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가운데, 추가 감염자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경찰청 101경비단은 청와대 경비를 담당하고 있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8일 101경비단 소속 경찰관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이날까지 모두 11명이 확진됐다. 경찰은 101경비단 직원들을 상대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시행한 결과, 확진자 11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추가로 발생한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관련 시설을 방역 조치하고, 확진자들과 밀접 접촉자는 자가 격리하도록 했다. 경찰 관계자는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시설 폐쇄 등 조치를 방역 당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