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비서관 인사…경제정책비서관에 대구 출신 이형일

반부패비서관에 '특수통' 김기표…이상득·홍만표 변호 이력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새 반부패비서관에 김기표 현 법무법인(유한) 현진 대표변호사를, 경제정책비서관에 이형일 현 기획재정부 차관보를, 디지털혁신비서관에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을 각각 내정했다 (왼쪽부터).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새 반부패비서관에 김기표 현 법무법인(유한) 현진 대표변호사를, 경제정책비서관에 이형일 현 기획재정부 차관보를, 디지털혁신비서관에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을 각각 내정했다 (왼쪽부터).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신임 대통령비서실 비서관 인사를 단행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전날 기획재정부 1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이억원 경제정책비서관 후임으로 대구 경상고 출신 이형일 기재부 차관보를 발탁했다. 또한 반부패비서관에 김기표 법무법인 현진 대표변호사, 디지털혁신비서관에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 등을 내정했다.

이 비서관은 행시 36회 출신으로 기재부 종합정책과장, 경제분석과장, 자금시장과장, 대통령비서실 경제정책비서관실 선임행정관, 기재부 경제정책국장을 역임했다.

김기표 반부패비서관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검사 출신으로 전형적인 특수통 검사이다. 김 비서관은 2016년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법조비리 게이트에 연루된 홍만표 전 검사장의 조세포탈 사건에서 변호인을 맡은 바 있다. 2015년에는 포스코 비리에 연루된 이명박 전 대통령 친형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의 공동 변호인으로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김정원 디지털혁신비서관은 미래창조과학부 지능정보사회추진단 부단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관, 인터넷융합정책관 등의 경력을 가졌다.

한편, 사의설이 나왔던 이광철 민정비서관과 김종호 전 민정수석 시절부터 사의를 밝힌 것으로 알려진 김영식 법무비서관은 유임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