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 공동 노력"…바이든 "공통 목표 긴밀히 협력"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한 뒤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한미동맹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하기로 약속했고, 한반도 평화는 물론 세계적 현안 대응에도 늘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2102.04.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한 뒤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한미동맹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하기로 약속했고, 한반도 평화는 물론 세계적 현안 대응에도 늘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2102.04.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후 첫 정상통화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진전시키기 위해 공동 노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도 "한국과 공통의 목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25분부터 57분까지 32분간 청와대 관저 접견실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통화를 가졌다"며 이 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두 정상은 "가급적 조속히 포괄적 대북전략을 마련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는 대로 한미정상회담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와 함께 두 정상은 ▷4월에 예정된 세계기후정상회의와 서울에서 열리는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보급 ▷세계 경제 회복 등에 대한 협력을 가속화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최근 미얀마에서 발생한 군부 쿠데타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민주적, 평화적 노력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한 뒤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한미동맹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하기로 약속했고, 한반도 평화는 물론 세계적 현안 대응에도 늘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2102.04.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한 뒤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한미동맹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하기로 약속했고, 한반도 평화는 물론 세계적 현안 대응에도 늘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2102.04. 청와대 제공

한편, 한미 정상통화는 지난달 21일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14일 만에 이뤄졌다. 한미 동맹 특수성을 고려하면 양 정상 간 통화 시점이 늦은 감이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2001년 조지 W. 부시 대통령 취임 4일 만에 첫 정상통화를 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9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 13일 만에, 2017년 1월에는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고 있던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9일 만에 통화했다.

이에 대해 지난달 26일에 이뤄진 한중 정상통화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지난달 27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통화 후 첫 정상통화인 점을 들어 코로나19 예산안 처리와 폭설로 인한 백신 접종 중단 등 국내 사정이 영향을 미쳤으리라는 분석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한 뒤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한미동맹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하기로 약속했고, 한반도 평화는 물론 세계적 현안 대응에도 늘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페이스 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한 뒤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한미동맹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하기로 약속했고, 한반도 평화는 물론 세계적 현안 대응에도 늘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페이스 북 캡처.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