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북한 원전 추진 의혹 국정조사 요구서 공동 제출"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북한 원전 건설 문건'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산업부가 '북한 원전 건설 추진 논란'과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북한 원전 건설 문건'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산업부가 '북한 원전 건설 추진 논란'과 관련해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한 검토 자료"라고 해명했음에도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란이 계속되자 원문을 전격 공개한 것이다. 사진은 이날 산업부가 공개한 6쪽짜리 문건.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내일인 3일 함께 최근 불거진 정부의 북한 원전 추진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키로 했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한 후 두 당이 함께 국정조사 요구서를 낸다.

이에 따라 주호영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국회 차원 조사를 통한 의혹 규명을 강력히 주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북한 원전 건설 문건'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는 '북한지역 원전 건설 추진 방안'이라는 제목의 6쪽짜리 문건이다. 사진은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공사중단 이후 2호기 현장 모습. 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북한 원전 건설 문건'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는 '북한지역 원전 건설 추진 방안'이라는 제목의 6쪽짜리 문건이다. 사진은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공사중단 이후 2호기 현장 모습. 연합뉴스

해당 의혹은 검찰이 산업통상자원부를 상대로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조기 폐쇄 의혹 수사를 하던 중 북한 원전 건설 관련 문건이 드러나면서 불거졌다. 대전지검이 감사 직전에 관련 문건을 삭제한 혐의로 기소된 산업부 공무원들을 수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언론이 보도하고, 정치권에서도 야권이 비판하면 여권이 반박하는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데다, 이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까지 어제인 1일 "구시대의 유물 같은 정치로 대립을 부추기며 정치를 후퇴시키지 말기를 바란다"고 비판한 상황이다.

그러자 통일부와 산자부가 해명 및 관련 문건 공개에 나섰지만, 의혹에 대한 명쾌한 규명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산자부가 공개한 '북한지역 원전건설 추진방안'이라는 제목의 문건에서는 과거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가 경수로를 건설하려고 했던 장소에 원전을 짓는 방안, 비무장지대(DMZ)에 원전을 짓는 방안, 북한에 원전을 건설해 주는 게 아니라 완공한 신한울 3·4호기에서 북한으로 전기를 보내는(송전, 送電) 방안 등이 거론돼 국민들의 시선이 향했다.

이 문건에 대해 산자부는 "제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향후 남북 경협이 활성화될 경우를 대비해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한 자료이다. 추가 검토나 외부에 공개된 적 없이 그대로 종결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