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도전·혁신·포용성 강화…국민 삶 책임지는 역할 다해달라"

국무회의서 공직사회 노력 주문
소외 계층에 대한 포용도 내세워…문 정부 지지기반 의식한 듯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 "과감히 도전해 주기를 바란다. 두려워하는 자에게 승리는 주어지지 않는다. 위기에 정면으로 맞서 대응할 때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고 더 큰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국민들의 고통이 극심해지는 상황에서 정부가 앞장서 위기 극복에 나서야 한다는 메시지를 냄으로써 국민들에 대한 정부 신뢰를 회복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혁신적인 자세를 가져 달라. 올해 가장 중요한 목표인 회복은 단순히 과거로의 복귀가 아닌 미래로의 도약을 준비하는 것"이라며 제조혁신, 기술혁신, 규제혁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혁신의 속도를 더 내야 한다. 위기 극복 과정이 혁신의 과정이 된다면 위기의 시간은 기회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각 부처는 포용이 회복과 도약의 토대임을 분명히 해 불평등과 격차 해소에 정책적 역량을 집중해 달라"며 "고용위기 극복은 물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것 또한 피할 수 없는 과제다.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등 대전환에서 소외되는 계층, 지역, 사회가 없게 포용적 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부처의 정책에서 포용성 강화 방향을 명확히 해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역할을 다해달라"며 "포용성 강화에서 어떤 성과가 있었는지 점검하는 체계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