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 청와대 국민청원 "20만 동의 육박"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국내 확산 막는 선제적 조치 요구

지난 23일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이 등록돼 26일 오전 1시 37분 기준 18만3천532명의 동의를 모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지난 23일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이 등록돼 26일 오전 1시 37분 기준 18만3천532명의 동의를 모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계적 확산에 대해 이웃 국가 대한민국의 국민들도 목소리를 내고 있다. 중국인들의 입국을 막아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차단해야한다는 것이다.

지난 23일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이 등록돼 26일 오전 1시 37분 기준 18만3천532명의 동의를 모은 상황이다. 곧 정부 답변 충족 기준인 20만명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한달만에 20만명을 모으면 되지만 이를 앞당겨 닷새 정도만에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청원 게시글 내용 전문은 이렇다.

'중국발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북한 마저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는데
춘절 기간 동안이라도 한시적 입국 금지를 요청합니다.
이미 우리나라 상륙한 뒤에는 늦지 않겠습니까?!
선제적 조치가 필요합니다.'

중국 우한에서 지난해 12월 12일 첫 보고됐고 1월부터 본격적으로 '우한폐렴'이라는 이름으로 번지기 시작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국내에 2명(중국인 1명, 한국인 1명)의 확진 환자를 낸 것은 물론, 이미 아시아 각국을 넘어 미국과 유럽으로까지 번진 상황이다.

아울러 최근 사망자 및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데, 25일 기준 중국 내 사망자 41명, 확진자 1천372명이 집계된 상황이다.

이에 앞서 중국의 우방인 북한이 선제적으로 중국 관광객을 받지 않기로 했고, 필리핀도 우한에서 온 중국인 460여명을 송환시킨다는 소식이 25일 알려졌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도 정부에 비슷한 수준의 조치를 요구하는 모습이다.

중국 정부도 막지 못해 곤혹을 겪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공항과 항만 등의 입국자 대상 검역만으로는 방지할 수 없다는 의견이 나온다. 특히 지금은 중국인들의 국내 이동 및 해외여행이 우리의 설과 추석처럼 많은 춘절(1월 24일부터 1월 30일까지) 명절인데, 조금 늦었지만 이 기간만이라도 중국인들의 한국 입국을 막아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재 중국 정부가 우한 봉쇄 작전을 펼치는 등의 대책을 실행하고 있지만 속도가 붙은 확산 추세를 감안하면 늦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중국 정부가 2003년 중국 광동성에서 시작된 사스 확산 당시 이를 숨기다가 수개월 늦게 대응에 나서며 수많은 사망자를 낸 바 있어 기시감도 만들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