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권역 주변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미세먼지 차단으로 시민 정주환경 개선효과 기대

김천시가 조성한 미세먼지차단숲. 김천시 제공 김천시가 조성한 미세먼지차단숲.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시민들의 생활권역에 약 4㏊의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한다.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에 나선 김천시는 2020년 국·도비 6억5천만원을 포함 모두 1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1㏊의 차단숲을 조성했다.

올해는 2단계 사업으로 대상지를 넓혀 산업단지 주변 및 생활권 주요도로 유휴지 등 3㏊(9천평) 면적에 국·도비 19억5천만원을 포함해 모두 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미세먼지 흡착에 탁월한 수목을 식재하여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하고 있다.

최근 조성된 김천일반산업단지 미세먼지 차단숲(1㏊)과 어모 상남·하남마을 인근 생활권 미세먼지 차단숲(0.5㏊)은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높은 홍가시, 애기동백 등 상록활엽수와 함께 산책로 및 경관적으로 우수한 수종을 설계에 반영했다.

김천시는 올해 하반기에는 아포읍 경부고속도로변 및 대신쉼터 주변 미세먼지 차단숲(1.5㏊)을 조성할 예정다. 또 2022년에도 미세먼지 차단을 위한 국도비 예산을 확보해 산업단지와 주요 도로변 등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도심 내 생활권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차단할 계획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새롭게 조성된 숲이 생활권 미세먼지 차단과 더불어 도시 열섬화 현상을 완화하고 녹색친화적인 생활환경을 조성해 시민들의 정주환경이 개선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