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서 거짓말 한 기관 책임 묻겠다"

공공산후조리원 추진 과정 두고 김천의료원, 김천시보건소 답변 서로 엇갈려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운영 계획을 점검하던 김천시의회가 김천의료원과 김천시보건소의 답변이 서로 엇갈리자 끝까지 진실 확인을 해 거짓말을 한 기관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나섰다.

올 3월 '분만산부인과 개설 및 공공산후조리원 건립부지 매입' 예산 14억원을 승인한 김천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는 보건소 행정사무감사에 앞서 지난 13일 사업추진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김천의료원을 찾았다.

김천의료원은 방문한 시의원들에게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운영에 관한 사항은 빼 놓은 채 분만산부인과 개설을 위한 진행 상황만 설명했다.

이에 시의회는 '분만산부인과 개설 및 공공산후조리원 건립부지 매입 비용으로 14억원의 예산이 확보됐다'며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추진 상황에 대해 물었다.

그러나 김천의료원은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관련 예산 14억원에 대한 얘기는 처음 듣는다"며 "공공산후조리원은 모자보건법상 김천시가 건립해야 한다. 시가 산후조리원을 건립해 의료원에 위탁하면 공동운영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예산이 확보됐음에도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추진이 늦어지고 있다고 판단한 시의회는 이튿날인 14일 열린 김천시보건소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에 대해 질의했다.

하지만 김천시보건소의 답변은 김천의료원과 달랐다. '올해 2월부터 경상북도 보건정책과 및 복지건강국장실 등에서 의료원 측과 10여 차례에 걸쳐 협의를 했다'고 답했다.

이에 시의회는 '어느 한 쪽이 거짓말을 했다면 책임소재를 물어야 한다'며 발끈했다. 시의회는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추진 과정과 관련해 경상북도와 김천시의료원, 김천시보건소에 공문을 보내 확인할 계획이다.

이진화 김천시의회 자치행정위원장은 "각각의 공식 답변을 받은 뒤 답이 서로 다를 경우 누가 거짓말을 하는지 확인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지난해 말 김천제일병원이 김천시 유일의 산후조리원을 폐원하고 분만산부인과 마저 없앨 계획을 발표하자 지역민들은 김천의료원이 나서 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