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진정한 치밥' KFC에 밥솥 가져가 식사 즐긴 여성 '눈총'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패스트푸드 매장에 전기밥솥을 직접 들고간 여성이 주변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5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보락데일리에 따르면 최근 자카르타에 위치한 KFC 매장에서 20대로 보이는 한 여성이 집에서 가져온 것으로 추정되는 밥솥으로 '치밥(치킨+밥)'을 즐겼다.

공개된 영상에는 매장에서 주문한 치킨에 밥을 얹어 먹는 여성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여성은 밥솥을 열어 주걱으로 밥을 퍼 담는 행동을 하면서도 흘긋거리는 등 주변의 눈치를 살피는 모습도 보였다.

여성은 주위 사람들의 웅성거림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조용히 식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인도네시아 KFC에서는 치밥 세트를 3천루피아(약 2500원)에 판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여성의 행동에 대해 "밥값을 아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식당에서 반찬만 주문해 식사하는 꼴"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를 본 국내외 누리꾼들은 "인도네시아 망신", "우스꽝스럽다", "밥을 메뉴로 파는데 가져가는 것은 무슨 행동이냐", "고봉밥도 아니고 밥통을 가져가 버리는 통 큰 여성", "비상식적이다" 등 다양항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