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스 케이지 결혼 4일만에 이혼, 왜?

할리우드 배우 니콜라스 케이지가 4일만에 이혼했다. 호사가들은 4일만에 결혼이 파경을 맞은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지난 3월 29일(현지시간) 해외 매체들은 "니콜라스 케이지가 라스베이거스에서 결혼을 할 당시 술에 취해 내린 충동적 결정"이라고 보도했다. 니콜라스 케이지 법률 대리인은 "결혼 허가를 받고 결혼식을 올리기 전 니콜라스 케이지와 메이크업 아티스트 에리카 코이케는 술에 취해 있었다"고 했다. 또 니콜라스 케이지와 에리카 코이케는 혼인신고 이후 한시간도 되지 않아 만취 상태로 라스베이거스 카지노 앞에서 언성을 높이며 싸우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술김에 한 결혼은 오래가지 않았다. 결국 두 사람은 지난 달 23일 혼인신청서를 냈다가 27일 혼인 무효 확인서를 내고 4일만에 이혼했다.

니콜라스 케이지는 2001년 배우 패트리샤 아퀘트, 2002년 앨비스 프레슬리의 딸 리사 마리 프레슬리, 2016년 한국인 앨리스 킴과 결혼했다가 이혼한 전력이 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