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프로축구 2월 27일 개막…K리그1 38라운드 복귀

K리그2도 36라운드 목표로 일정 준비

프로축구 K리그가 2021시즌에는 'K리그1 38라운드·K리그2 36라운드' 체제로 복귀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올 시즌 K리그1(1부)과 K리그2(2부) 개막일을 2월 27일로 확정하고, 세부 일정을 수립하고 있다.

지난 시즌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개막 일정이 밀리면서 2월 29일 예정됐던 개막전이 5월 8일에야 킥오프됐다. 이로 인해 리그 일정도 K리그1과 K리그2 모두 27라운드로 축소됐다.

하지만 프로연맹과 K리그 구단들의 철저한 코로나19 방역 대응으로 중단 없이 완주하는 성과를 거뒀고 이에 따라 프로연맹은 올 시즌 '원상복귀'를 목표로 내걸고 일정 짜기에 나섰다.

K리그1과 K리그2는 2월 27~28일 주말에 일제히 1라운드를 치른다는 방침이다.

 

무관중 경기 개막이 불가피하지만 전 국민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의 호재도 있는 만큼 프로연맹은 철저한 방역 조치를 바탕으로 리그 정상 운영에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