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문성중과 협약 U-15 유소년 팀 창단

김천상무프로축구단과 문성중이 지난 14일 U-15 유소년 팀 창단 협약식을 진행했다. 김천상무 제공 김천상무프로축구단과 문성중이 지난 14일 U-15 유소년 팀 창단 협약식을 진행했다. 김천상무 제공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은 지난 14일 문성중학교와 김천상무 U-15 유소년팀 창단 협약식을 하고 축구 꿈나무들 육성에 나선다.

상무의 연고지가 상주에서 김천으로 이전됨에 따라 상주시가 운영하던 U-15 선수들도 운영주체를 바꿔야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상주시 시민구단 미 전환으로 자칫 해체 위기까지 몰렸었지만 김천시가 전학을 희망하는 선수들을 흡수해 김천상무 U-15 유소년 팀을 창단하면서 유소년 선수들은 김천에서 꿈을 이어갈 수 있게됐다.

김희성 문성중 교장은 "학교스포츠 발전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인재 양성을 위한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유소년 축구 선수들이 글로벌 인재로 나아갈 수 있도록 교육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낙호 대표이사는 "아낌없는 지원으로 미래 인재를 성공적으로 양성해 김천을 빛낼 수 있는 선수로 성장하도록 만들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