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감독 "도쿄 올림픽 메달, 놓치지 않을 거예요"

김학범 올림픽 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학범 올림픽 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상 2번째 올림픽 메달 획득 도전! 도쿄로 가자!"

김학범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새해 첫 소집 훈련을 시작으로 2020 도쿄 올림픽 메달 획득을 향해 한 걸음 내딛었다.

남자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강릉종합운동장에 소집돼 훈련에 돌입했다.

26명으로 이뤄진 대표팀은 이날부터 다음 달 2일까지 강릉과 제주 서귀포에서 약 3주간 체계적인 연습을 통해 조직력을 다질 계획이다.

강릉에서는 훈련에 집중하고 19일 서귀포로 이동해 26일 성남FC, 30일 수원FC, 내달 2일 대전 하나시티즌 등 K리그 팀들과 연습 경기를 치르며 실전 감각을 깨우려 한다.

7월 23일 개막할 예정인 도쿄 올림픽까지 반년이 남은 가운데, 이번 소집훈련은 김학범 감독이 집중력 있게 태극전사들과 호흡을 맞출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수도 있다.

이번 훈련 뒤 도쿄 올림픽까지 확실하게 잡힌 소집 훈련 일정은 오는 3월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기간뿐이다.

이후 6월에 한 차례 더 소집훈련이 치러질 수도 있으나 아직 유동적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