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훈' 대구FC·상주상무, '우한 폐렴'에 조기 귀국

대구FC 제공 대구FC 제공

중국 '우한 폐렴' 사태로 인해 동계 전지훈련에 한창인 지역 K리그 구단들이 직격탄을 맞았다. 중국에서 전지훈련을 소화하고 있는 대구FC와 상주상무가 '우한 폐렴' 사태로 인해 일정을 앞당겨 조기 귀국하거나 조기귀국키로했다.

지난 6일부터 중국 전지훈련을 소화하고 있는 대구는 당초 30일까지 쿤밍에 머문 뒤 상하이로 이동해 다음달 13일까지 전지훈련을 소화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이 확산되면서 전지훈련 일정을 예정대로 소화하기 힘들다는 판단을 내렸다. 대구FC 관계자는 "상하이 2차 전지훈련을 취소하고 최대한 빨리 귀국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항공편이 확보되면 곧바로 대구로 올 예정이다"고 했다.

지난 20일 친선대회 참가와 전지훈련을 위해 중국 메이저우로 향했던 상주는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27일 귀국했다. 메이저우는 우한에서 1천㎞정도 떨어진 지역으로 비교적 안전한 곳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우한폐렴이 확산되면서 상황이 긴박해졌다. 25일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메이저우 구정컵도 말레이시아 구단이 중국 입국을 거부하면서 무산됐다. 당초 상주는 당초 친선대회를 마치고 열흘 정도 전지훈련을 소화한 뒤 다음달 6일에 귀국할 계획이었다. 상주 관계자는 "훈련지의 상황은 큰 문제가 없지만 앞으로의 중국 현지 상황이 어떻게 흘러갈지 알 수 없어 국방부와 협의해 조기 귀국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