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교체카드 이동경 후반 31분 추가골 "한국 호주에 2대0 리드"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이동준과 기뻐하며 코너 깃발을 향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 후반 한국 이동경이 추가골을 넣은 뒤 이동준과 기뻐하며 코너 깃발을 향해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대한민국과 호주의 2020년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예선을 겸한 2020 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후반 10분 김대원에 이어 후반 31분 이동경이 골을 넣었다.

이에 한국이 호주에 2대0으로 리드하고 있다.

이동경은 후반 18분 정승원과 교체돼 필드로 투입된 지 10여분만에 골을 넣으며 김학범 감독의 용인술도 빛냈다.

아울러 이동경은 앞서 8강 요르단 전에 이은 2경기 연속이자 대회 2골째 기록도 썼다. 이 대회에서 한국은 오세훈, 조규성, 이동준과 함께 이동경까지 모두 4명의 2득점 선수가 나온 상황이다.

김학범 감독의 선수 전원 로테이션 전략이 다양한 득점원으로 또한 반드시 이기는 경기력으로 이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